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포항
이철우 지사, 이낙연 국무총리와 동행..경북 현안 사업 강력 건의- 이지사, 이낙연 국무총리, 상주 곶감유통센터 방문 동행
- WTO 대책 논의와 함께...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건설 건의
  • 박미희 기자
  • 승인 2019.11.30 19:44
  • 댓글 0
이철우 지사가 이낙연 총리와 함께 상주곶감유통센터를 방문했다.

이철우 지사가 지역을 방문한 이낙연 국무총리를 만나 경북 현안사업인 포항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건설을 강력 건의했다.

이지사는 아시안 하이웨이(AH6)의 핵심 축인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가 신속히 건설될 수 있도록 지원을 요청 한후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는 2008년부터 논의돼  왔으나, 올해 초에도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에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사업으로 선정되지 않는 등 건설에 어려움이 있어왔다며 정부차원의 대책을 주문했다.

11월 30일 이지사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함께 최근 정부의 WTO개도국 지위 포기에 따른 지역민들의 민심을 듣고자 김재현 산림청장 등 정부관계자들과 함께 상주곶감유통센터를 찾았다.

총리 방문 일정에 동행한 이지사는 “경북도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농가수와 농가인구를 보유하고 있는 지역으로 WTO개도국 지위 포기에 따라 지역 농민들은 큰 상실감에 빠져있다”고 강조하고 시급한 대책 마련을 요청했다.

그는 “경북도는 농산물 시장가격 안정화를 위한 농어촌진흥기금 투입, 스마트농업 추진, 수출시장 다변화 등 지역 농민들에 대한 피해보전과 농업경쟁력 강화 대책을 수립하였지만 부족한 점이 있다”며, “정부의 농업예산 비율과 공익형 직불금 확대, 재해보험 국고보조율 상향, 농어촌 상생협력 기금 신속 조성과 같은 정부차원의 다양한 지원이 필요함”을 전달했다.

이총리는  “이번 WTO개도국 지위 포기로 농민들의 상심이 큰걸 알고 있다며. 농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해  정부 대책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떫은감 가공유통시설인 상주곶감유통센터는 상주 지역 곶감생산농가들이 출자해 만든 국내 최대 규모 곶감전문 영농조합법인으로 곶감, 감말랭이, 가공품 등을 생산하고 있으며 최근 3년간 연 6억원 정도의 수출실적을 올리고 있다,

박미희 기자  time1337@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