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구미형 상생 일자리 전기차 밧데리 란 어떤것미래먹거리 산업 전기차 밧데리 LG화학 삼성SDI 2강서...SK도가세 3강 체제 구축
  • 남보수기자
  • 승인 2019.05.20 08:34
  • 댓글 0
  • 조회수 294

청와대가 이달중 발표 예정인 구미상생형 일자리 사업에 전기차 배터리가 포함되면서 전기차밧데리 생산 공장이 어떤 곳인지 구미시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 전기차밧데리 시장 국내 대기업들의 진검승부장

전기차 밧데리선두주자 엘지화학

국내 전기차 밧데리 산업은 선두주자인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과 삼성SDI 도 뛰어들어 3강 체제로 접어 들어 진검승부를 벌이고 있다.

선두주자인 LG화학은 지난 4월 24일 올해 1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을 통해 배터리 수주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LG화학이 밝힌 전기차 배터리 수주 잔고는 3월 말 기준으로 110조원 규모로 이는 작년 말 기준 85조원 규모에서 3개월만에 25조원 이증가 해 2017년 말 기준  42조원과 비교하면 2.6배 증가한 수치다. 

SK이노베이션도 컨퍼런스콜 1분기 실적발표를 보면  현재까지 수주 잔고 물량이 430GWh(기가와트시)로 금액은 50조원 정도로 현재 수주 규모는 2018년 말 대비 100GWh정도 증가했고, 2017년 말 대비로는 6~7배 이상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후발 주자 지만 불과 2년도 되지 않는 시점에 수주 물량을 크게 늘린 것으로 해석할수 있다. 삼성SDI 도 전기차 배터리 생산에 뛰어들었지만  앞서 두회사 대비 아직은 실적 공개는 하지않은 상태다. 

가파른 매출 실적을 보이는 글로벌 전기차 수요전망

◆ 글로벌 자동차업체 유럽연합 기준 맞추려면 전기차생산이 대세

이처럼 전기차 밧데리 생산에 대기업들이 진검승부를 거는것은 최근 유럽연합(EU)이 차량 1km 주행당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현행 130g에서 2021년 95g이하로 낮추기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2025년에는 81g, 2030년까지 59g까지 규제가 강화될 예정으로 이런규정을 자동차업체가 어길 경우 벌금을 내야 하는데 전기차만이 2030년 59g을 맞출 수 있기 때문에 글로벌 자동차 기업인 벤츠.BMW등 자동차업체들이  전기차 주도권을 잡기 위한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돼 국내 전기차 밧데리 업체도 이런 추세에 가세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했다.

경제 전문가들은 유럽연합의 친환경 정책강화와 5G 네트워크 확대로 자율주행기반 전기차가 폭발적으로 성장할 전망으로 국내 배터리 제조사뿐만 아니라 소재업체들에게 호재로 작용할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처럼 국내 대기업들이 미래먹거리 유망 산업으로 저기차 밧데리 생산에 주력할 것으로 봐  앞으로 구미상생형 일자리 사업은 엘지,SK,삼성등 전기차 밧데리사업 진출 대기업들의 투자처로 각광 받을것으로 보고있다.

◆ 커지는 전기차 시장 국내  배터리 3사 공격적 투자 진행  

SK 이노베이션 연구진들이 전기차밧데리 생산 연구를 하고있다.

커지는 전기차 시장에 대비하기 위해 현재 한국 배터리 3사는 생산시설 투자를 공격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LG화학은 2020년 말까지 전기차 배터리 생산을 연간 100GWh 규모로 확대하기 위한 여러 방안을 검토 중이다. 유럽지역 배터리 공장 증설계획도 3월에 확정하고 현재 공장 부지와 투자액 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SDI도 구체적인 증설 계획과 수주 잔고를 밝히진 않고 있지만 5600억원 이상의 금액을 유럽 지역 배터리 공장에 투자키로 지난 3월 결정했다. 

SK이노베이션은 후발주자이지만 공격적 공장 증설 계획에 따라 투자를 지속해 나가고 있다. 헝가리 제1공장은 올해 4분기에 완공되고 배터리는 2020년부터 양산될 예정이다.

헝가리 제2공장은 올해 1분기에 착공이 시작됐고 2022년부터 배터리를 양산할 계획이다. 2022년 양산이 본격화되면 헝가리에서는 연간 17GWh규모의 전기차 배터리가 생산된다. 중국 공장은 올해 4분기 완공해 내년부터 연간 7.5GWh규모의 배터리가 양산될 예정이고, 미국에서는 내년 1분기 공장이 착공돼 2022년부터 연간 9.8GWh 규모 배터리가 생산될 전망이다. 

삼성SID모델이 전기차밧데리를 선보이고있다.

SK이노베이션은 연간 1억 5000억원 정도의 금액을 배터리 사업에 향후 3~4년간 지속 투자할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은 “올해 SK이노베이션의 투자액 3조원 중 절반 정도인 1억 5000억원 정도를 배터리와 리튬이온배터리분리막(LiBS)에 투자할 계획인데 이를 2022년까지 매년 유지할 계획”이라고 컨퍼런스콜을 통해 밝혔다. 

한 투자증권 연구원은 “현재 전기차 배터리 시장은 수요가 급속도로  2년 반마다 2배씩 커지고 있어 이런 상황에서 밧데리 회사가 공격적인 증설을 하지 않으면 늘어나는 수요에 맞춰 공급을 제대로 하기 힘들어 국내외 생산시설 투자는 계속될것”이라고 전망했다. 

남보수기자  ktn3434@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보수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