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뜬금없는 철새론에 구미시민들 아리둥절- 구미경제 살리려면 철새리더 돼야 적임자론 강조
- 철새론 강조에 철새정치인 부정적 이미지 심어 줄수있다 충고
  • 남보수 기자
  • 승인 2020.02.01 13:21
  • 댓글 1

구미지역 여당 유력 예비후보가 최근 “구미시민들은 철새가 돼줘야한다”며, “이는구미경제가 굉장히 어렵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런말을 기자회견장에서 하자 참석한 사람들은 무슨뜻인지 어리둥절한 표정이다.

그는 어려운 구미경제에 철새처럼 리더를 중심으로 일사분란하게 움직이는 철새 대장의 지도력상을 강조 했지만 듣는 사람 입장에서는 해석이 각각이다.

이는 철새란 단어가 정치권에서 긍정적이기 보다 부정적 용어로 자주 회자되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런 뜻를 잘아는 그가 기자회견장에서 이말을 던진것은 자신의 부정적 이미지를 희석시키고자 하는 목적과 보수에서 진보정당으로 옮겨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려 한다는 구미시민들의 비판의식을 사전 차단하기 위한 뜻이 아닐까 생각든다.

날 짐승인 철새는 먹이를 찾아 먼길을 이동하며 양지를 택하지만 철새 정치인은 정치적 신의와 의리도 헌신짝처럼 버리고 오직 자신의 입신양명 목적으로 양지만 찾아 들기 때문이다.

이처럼 철새는 오직 생존 목적으로 날아가며 종류도 다양하다.

여름철새는 뻐꾸기 · 제비 · 두견이 · 뜸부기 · 꾀꼬리 · 백로 · 팔색조 · 파랑새 · 깝작도요 · 왜가리 등이있고, 겨울철새는 두루미 · 청둥오리 · 기러기 · 논병아리 · 독수리 · 큰고니 등이 있다.

반면 나그네 철새는 일정한 계절적 이동 철새와 달리 먹이감이 필요할때 수시로 잠깐 들려 지내다 다른곳으로 날아가는 소신없는 철새로 흰두루미·흰목검은두루미·고니·너화 등이 있다.

따라서 철새론을 강조한 그가 어떻게 구미경제를 살릴 수있는 방안과 대책은 무엇인지 구미시민들의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남보수 기자  ktn3434@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조류학자 2020-02-03 07:19:31

    철새든 텃새든 구미국가산업단지만 제대로 재활성화 시키면 무조건 오케이입니다.

    예비후보는 좋은 뜻을 가지고 철새론을 얘기했다고 추정됩니다.

    역으로 생각하여 텃새론을 얘기하였다고 칩시다.

    그러면 텃새부린다고 텃새론하면서 남보수 본부장님께서 그 예비후보를 까는 글 썼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구미는 이미 흑묘백묘론 처럼 쥐 잘 잡는 인물이 최고로 각광 받는 도시가 되었습니다.

    박정희, 보수의 성지? 그런말은 이미 흘러간 역사속의 빛바랜 상징일 뿐입니다.

    전 구미시 지도자들이 많이 우려 먹었던 정치적 아젠다였죠.

    생각해 보십시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