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민족문제연구소 애국지사 박희광선생 서거일 맞아 추모식 거행박희광선생 서거일 추념식은 최초시행
  • 이정규 기자
  • 승인 2020.01.14 19:11
  • 댓글 0
애국지사 박희광선생 동상

민족문제연구소 구미지회가 애국지사 박희광 선생 서거 50주기를 맞아 추모식을 거행한다.

1월 22일 오전 있을 추모식은 박희광선생 기념사업회와 민족문제연구소 공동으로 시행한다.

추모식은 3.1절과 현충일 광복절에는 추념식이 있었지만 박희광 독립투사의 서거일에 추모식을 여는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희광선생은 일제가 국권을 침탈하자 1912년 4월 부친을 따라 만주 봉천성 청원현으로 건너가 1922년 통의부 제5중대원으로  만철연선 의 친일파 토벌을 위해 김광추(金光秋) 휘하에서 특공대원으로 활약했다.

이후 1923년초엔  무순방면의 고등계 첩자이며 조선인회 서기 악질 친일파 정갑주(鄭甲周) 부자를 주살하고, 동년 6월에는 보민회를 습격해 이용구(李容九)와 더불어 열성 일진회(一進會)원으로 활약하며  국권침탈에 앞장섰던 악명높은 친일파 거두 최정규(崔晶奎)를 암살하려했으나 실패한후 그의 부하 허 윤과 가족을 사살한 후 일본인 요정 금정관에서 군자금 300원을 빼앗아 피신하다 체포됐다.

그후 1924년 대련지방법원에서 사형선고를 받았으나, 1927년 여순(旅順)고등법원에서 무기징역형이 확정돼 옥고를 치르다가 두차례의 감형으로 20년간 형기를 마친후  1943년 3월에 출옥했다.

이러한 선생의 애국 활동으로 정부는 고인의 공훈을 기리고자1968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수여했다.

이정규 기자  ljk12011201@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