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소탐대실 구미고속버스 터미널
  • 남보수
  • 승인 2017.01.31 14:48
  • 댓글 1

우리 속담에 ‘적은 것을 탐내다 큰 것을 잃는다’(小貪大失)와 ‘되로 주고 말로 받는다’(始用升授 乃以斗受)는 속담이 있다.
이는 분수 모르는 욕심에서 비롯돼 지나칠 경우 오히려 욕먹고 손해를 볼 수 있다는 뜻이다.
실제로 이런 일이 구미에서 발생했다.
지난 1월 중순경 구미터미널은 연간 화장지 값 2~3백만 원이 아까워 화장실 휴지를 없앤 후 보조금중단으로 화장지를 공급할 수 없다며 모든 책임을 구미시에 떠넘겼다.
그래도 분이 안 풀렸는지 휴지 없는 화장실 책임은 모두 구미시에 있다며 친절하게 담당부서안내번호 까지 적어놓았다.
그러자 이곳을 이용하는 전국 수많은 고객은 수십억 원 들어가는 박정희 뮤지컬은 펑펑 쓰면서 고작 몇 푼 들어가지 않는 대중교통 화장지는 아끼느냐며 항의가 빗발쳤다.
그러나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구미시는 매년 화장실 휴지 및 청소도구 구매 보조금 1천80만 원을 지원했다가 올해부터는 지난해보다 더 많은 보조금 1천460만 원을 편성했으나 예산항목 변경에 따라 지급 시점이 늦어졌을 뿐이다.
사실이 이런데도 구미터미널은 보조금을 주지 않아 화장지를 없다며 구미시를 흠집냈다.
취재결과 구미터미널은 화장지도 없앨 만큼 적자경영도 아닌 2015년에 5억 3천만 원의 흑자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구미 고속·시외버스터미널 47개 노선에서 연간 승객 91만여 명이 이용하는 구미 관문이고, 구미 7개 터미널 중 규모가 가장 크며 흑자액은 전국 터미널 평균 2억 3천여만 원의 2배 이상에 달했다.
하지만 이 터미널은 화장실에 들어가는 롤 화장지는 16개 입 1 BOX에 1만 원 정도로 1롤 값은 약 700원에 불과한데도 이를 아끼려다 결국 욕만 무진장 얻어먹었다.
이와함께 최근에는 불친절과 함께 버스표환불을 해주지 않아 고객들께 욕을 먹고 있다.
한고객은 “지난 1월26일 오전 9시경 며칠 전구입한 서울행 고속버스표 시간변경을 하고자 시간변경교환 요청”을 했다.
그러나 매표소 남자직원이 성질을 내며 “왜 신중하게 안 하고 바꾸러 오느냐는 나무라자 교대한 여직원도 똑같이 나무랐다”며, “이런 갑질 하는 구미터미널에 구미시는 왜 행정지도 도 안해 주느냐?”라며 질타했다.
이처럼 구미터미널은 결국 ‘작은 것을 탐내다 큰 것을 잃어버린, 되로 주고 말로 받는 어리석음’을 범해 앞으로 세심한 주의와 각성이 필요한 실정이다.
 

남보수  ktn3434@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보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원평동민 2017-03-04 07:18:45

    원평구획정리당시에는 시유지였는데 개인에게 불하한게 잘못이다
    터미널을 쫓아내고 타용도로 쓸려는 수작아닐까?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