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정치
김정은 패션의 정치학 지향점은 무엇'김일성룩' 벗고 '가죽코트' 휘날려
  • 경북탑뉴스
  • 승인 2019.12.01 11:26
  • 댓글 0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변했다. 할아버지의 유산인 '김일성룩'을 날려버리고 기다란 가죽 코트 자락을 휘날리기 시작했다. 어떤 심경의 변화일까.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달 28일 함경남도 연포 일대에서 실시한 초대형 방사포 연발시험사격 참관 당시 가죽 소재의 검은색 더블 버튼 코트를 입고 나타났다.

무릎 아래까지 내려오는 긴 기장의 코트는 허리에 커다란 버클을 단 벨트가 달려 있는데, 김 위원장은 이 벨트를 자신의 허리사이즈에 딱 맞게 채웠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달 25일 남북접경의 창린도 방어부대 시찰 때도 청색 셔츠 위에 아이보리 색상의 긴 트렌치코트를 입은 이색적인 모습으로 일정을 소화했다.

이 코트는 전체적인 디자인과 갈색, 베이지색을 마블링 한 단추 색상 등으로 인해 언뜻 명품 패션 업체 '버버리'의 제품을 연상시키기도 한다.

이러한 패션은 한국에서야 흔하게 볼 수 있는 스타일이지만 북한에서 이 정도 길이의 롱코트, 그것도 가죽으로 된 롱코트는 파격적이고 과감한 시도라고 할 수 있다.

젊은 지도자 답게 유행을 따른 것이라는 평도 나온다.

게다가 '최고영도자'인 김 위원장이 역대 최고지도자 중 전례 없는 외양 변화를 일으켰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후계자 지명 때부터 조부 김일성 주석을 닮은 외양으로 주목을 받았던 김 위원장은 지금껏 외모적으로나 정치적으로 김 주석을 모방하는 양상을 보여왔다.

김 위원장은 김 주석과 똑같이 짧게 친 머리 스타일을 고수했으며, 주요 행사 때는 김 주석을 떠올리게 하는 옷차림과 행동을 서슴지 않았다.

지난 4월 24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방문 당시 김 위원장은 김 주석이 즐기던 검은색 오버코트와 중절모 차림을 따라 했으며, 코트 안쪽으로 오른손을 넣는 김 주석의 버릇도 여러 차례 재현했다.

또한 지난달 19일 보도된 인민군 8월25일수산사업소 시찰을 비롯해 현지지도 일정에서는 김 주석이 입던 흰색 남방셔츠를 자주 입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2016년 제1차 초급당위원장 대회 이후 열병식과 신년사 발표 등 대형 행사에서 자주 넥타이에 정장을 착용했으며, 행사 종류에 상관없이 뿔테 안경을 쓴 모습도 수시로 포착됐다.

정장과 뿔테 안경은 모두 김 주석과 연관되는 아이템이다.

이는 김정은 위원장이 아버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갑작스러운 와병과 사망으로 후계자로 추대되는 과정에서 빈약한 정치 기반을 메우고 후계 정통성을 강조하기 위한 정치적 전략으로 풀이된다.

반면 김정은 위원장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트레이드 마크인 '야전 점퍼' 스타일은 따르지 않았다.

김정일 위원장은 2000년, 2007년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방북한 김대중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을 영접할 때도 점퍼를 입었으며, 중국 정상과 만날 때도 시종일관 점퍼를 애용했다.

심지어 2011년 12월 사망해 입관할 때도 점퍼 차림이었다.

김 위원장은 은둔형 지도자로 불렸던 아버지보다는 포용적 이미지가 강해 내부적으로 호감도가 높았던 할아버지를 따르는 편이 유리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던 김 위원장이 최근 김 주석의 스타일을 벗어던진 것은 선대 정권을 넘어서 자신만의 통치를 펼치려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이번 옷차림은 김 위원장 금강산 관광 문제와 관련해 윗세대를 비판한 것과도 연관된다"며 "이제 '김정은표 이미지' 등 최대한 자신만의 독자적인 모습과 영역을 구축하려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연합뉴스

경북탑뉴스  webmaster@ktn1.net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북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