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경북도청
경북도 '문경 모전들소리' 무형문화재 신규 종목 지정 예고- 경북도 제4차 무형문화재 위원회 개최
- 신규 전승자 24명 선정으로 무형유산 전승에 활력 불어넣어
  • 박미희 기자
  • 승인 2019.11.24 12:46
  • 댓글 0
모전들소리 공연

경북도의 신규 무형문화재로 문경시 모전동 일대에서 전승돼 온 ‘문경모전들소리’가  선정돼 오는 25일부터 30일간 도보에 예고된다.

지난 14일 제4차 경북도 무형문화재 위원회는 도 무형문화재 지정 대상 선정 심의 16건을 부의하고, 1건 신규 종목과 24명의 신규 전승자를 선정했다.

문경모전들소리’는 문경시 모전동 일대에서 전승돼 온 노동요(유희요)로써 명확한 전승계보를 통한 전통성 및 지역의 특색 있는 고유성이 확인돼 신규 종목지정 대상으로 선정했다.

또한 뛰어난 가창력과 지도력을 겸비한 우수한 소리꾼들로 ‘모전들소리보존회’역시 보유단체 인정 대상으로 지정됐다.

도 무형문화재 신규 전승자로 선정된 24명은 ‘영덕별신굿’, ‘판소리흥보가’, ‘대목장’등 10개 종목의 전수교육조교 1명, 이수자 5명, 전수장학생 18명으로, 도는 매년 전 종목 실태점검 및 현지 심사를 통해 신규 전승자를 발굴해오고 있다.

올해는 총 49명의 신규 전승자가 선정돼 현재 286명의 전승자가 활동하고 있다.

김부섭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무형문화유산은 경북의 전통문화를 대표하는 동시에 우리의 과거이자 현재이며 미래를 제시하는 소중한 문화재로 문화재의 전승․보존과 함께 숨어있는 무형유산의 적극적인 발굴에 더욱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8월 새롭게 위촉된 ‘경북도 무형문화재 위원회’는 석대권 위원장을 비롯 관련 분야의 전문가들 15명으로 구성돼 앞으로 2년간 급변하는 문화재 현안에 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박미희 기자  time1337@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