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구미
구미시 산속 운동기구 설치는 주민 아닌 산짐승 놀이터▲ 대당220~300만원 호가 고급 실외운동기구 사람 발길뜸한 산속설치 썩어가
▲ 운동기구 설치장소 인근마을 과 2~3 ㎞ 떨어진 외딴 곳 설치 무용지물
▲ 운동기구,화장실 관리안해 녹슨 고철신세 전락
  • 박미희 기자
  • 승인 2019.11.09 21:59
  • 댓글 1
주민들 이용않는 산골짜기에 설치해 녹슬어가는 고가 운동기구들

구미시가 대당 200~300만원하는 실외 운동기구를 인적이 뜸한 산속에 설치해 혈세낭비란 지적이다.

운동 기구 설치 장소는 도개구천길 중간 도로변 으로 운동기구는 공중걸기,오금펴기.역기내리기,허리돌기등 7대로 대당 230~300만원 을 호가하는 고가 운동기구다.

또한 이곳에는 운동기구 7대와 함께  정자,화장실 등 까지 만들어 운동기구값과 조성비용 등환산시 약 3천만원 이상 들어간 것으로 추정된다.

운동 기구에는 남유진 구미시장 시정 시절 구호인 YES gumi 란 로고가 찍혀있어 전임 시장 시절에 설치된것으로 보여진다.

그러나 막대한 돈을 들여 설치한 운동 기구지만 마을과 2~3㎞ 떨어진 산골짜기에 설치해  이곳 운동 시설을 이용하는 주민도 없는 것은 물론  운동기구 설치후 그대로 방치해 고가 운동기구는 녹슬은 고철신세가 돼버려 소중한 혈세만 낭비했다는 지적이다.

관리부실로 분뇨와 쓰레기 범벅이된 이동식화장실

특히, 바로 옆에는 사람도 이용 하지 않는 정자와 이동실 화장실도 갖다 놓았지만 관리를  제대로 하지않아 화장실에는 낚씨꾼들이 버린 쓰레기와 화장실 안에는 분뇨가 쌓여 악취가 진동해 인근저수지 등 유입시 수질오염 주범이 되고있다.

따라서 시민들은 이용치 않은 고가 운동시설을 산속에 방치하기 보다 수리해 다른곳으로 이전 해 주민들이 이용토록  하는게 소중한 혈세를 줄이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정모씨는”구미시는 자기돈이 아니라고 산속에 운동기구를 설치했다며 산속 짐승들을 위한 운동기구 설치가 아니라면 미을 주민들이 이용하는 장소로 이전 설치하는 게 혈세낭비를 막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박미희 기자  time1337@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성환 2019-11-21 17:55:16

    사용하지도 않으면서 무조건 설치해달라는 민원을 제기하는 지역민들이 문제이지요. 구미시가 지역민이 요청하지
    않은곳에 설치해서 혈세를 낭비할까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