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2019년 상반기 ‘고속도로 義人’은 누구?한국도로공사, 고속도로 사고현장 인명구조·2차사고 예방 등에 기여한 10명 선정..선정된 의인들최대 700만원포상금 수여
  • 윤성원 기자
  • 승인 2019.08.19 09:22
  • 댓글 0

 

한국도로공사

한국도로공사(사장 이강래)와 고속도로장학재단(이사장 이강훈)은 2019년 상반기 총 10명의 고속도로 의인을 선정해, ‘고속도로 의인상을 수여한다고 밝혔다.

 ‘고속도로 의인상’은 고속도로 사고현장에서 남다른 시민의식을 발휘해 사고 피해를 최소화하고 안전한 고속도로를 만드는데 기여한 개인 또는 단체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지난해 6월 처음 제정됐다.

선정 방법은 매 반기별로 국민들과 공사 자체에서 추천받은 의인후보를 대상으로 한국도로공사와 장학재단 위원들로 구성된 심의위원회가 심사를 진행해 최종 선정한다. 의인에게는 최대 1,000만원의 포상금이 주어지며, 지난해에는 총 9명을 선정해 1,300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했다.

2019년 상반기 의인으로 선정된 손형권씨와 이수찬씨는 지난 6월 30일(일) 경부고속도로 안성IC 인근에서 대형 트레일러와 추돌 후 튕겨져 중앙분리대에 재차 충돌한 차량을 목격했다.

당시 차량 본네트에선 뿌연 연기가 나오며  운전자는 의식을 잃은 상태였다. 손씨는 본인 차량에 있던 캠핑용 팩으로 사고차량 유리를 부수고, 이씨와 함께 의식을 잃은 운전자를 구출했다. 1차로에 있던 사고 차량은 운전자 구조가 이뤄진 지 5분 만에 화재가 발생해 전소됐다. 이후 두 사람은 사고 주변의 교통정리를 하며 혹시 모를 2차사고 예방조치까지 취했다.

이처럼  지난해 9월부터 올해 6월까지 고속도로에서 벌어진 위험한 상황을 그냥 지나치지 않고, 공공의 안전을 위해 용기를 낸 8명이 상반기 ‘고속도로 의인상’ 수상자로 함께 선정해 포상한다.

포상금은 선정 등급별로 최대 1천만 원에서 최소 1백만 원으로 올해 상반기에는 2등급 5명, 3등급 1명, 4등급 3명, 5등급 1명으로 총 5천만 원의 포상금이  지급된다.

 이강훈 고속도로장학재단 이사장은 “본인의 위험을 무릅쓰고 타인을 위해 인명구조와 2차사고 예방에 기여한 의인들의 선행은 사회적 귀감이 돼 이들의 선행이 널리 알려져 또 다른 의인이 나타나는 선순환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성원 기자  wonky1524@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