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칠곡
속보= 구미·칠곡축협 비대위 도축장 부실 운영 규명 및 진상조사 촉구.비대위원 10명 철저한 조사를 통해 책임자 처벌및 손실액 변상, 재발 방지책 강구
  • 남보수 기자
  • 승인 2019.05.09 20:17
  • 댓글 0
축협 비대위가 내건 현수막

속보= 구미·칠곡축협 회원의 경찰고발에 이어 이번에는 해당 농협회원들이 본점 앞에서 집회를 열고 '도축장 부실 운영 규명'과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5월9일 조합 감사가 소집한 대의원 임시총회에서 10여 명의 비대위원들은 대의원들에게 철저한 조사를 통해 책임자 처벌과 손실액 변상, 재발 방지책 강구 등을 요구했다.

비대위원들은 "채권 확보 미숙과 한도 초과 외상 납품 등 부실거래로 조합에 15여억원의 손·부실이 예상된다"며 "현재 구미경찰서에서 수사를 하고 있지만 조합 차원에서도 진상을 철저히 조사할 것"도 촉구했다. 

조합 은 "비대위 가 주장하는 내용 중 일부는 이미 해결됐고. 한도 초과 외상 납품 건은  담당 직원들을 대기발령하는 등 1차 징계를 마쳤다고 밝혔다.

또한 “초과 납품된 4억6천만원 중 3억원은 관련 직원들이 변제했고, 나머지 금액 등은 해당 업체의 부동산과 동산 등에 대한 경매를 추진해  피해 금액을 대부분 회수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구미·칠곡축산업협동조합원 A씨(59)는 '외상 납품과 수의계약 등으로 조합이 피해를 입었다'며 최근 조합장과 상임이사 등 2명을 특정경제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과 업무상 배임 혐의로 대구지검 김천지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남보수 기자  ktn3434@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