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칠곡
칠곡군 농업 기술센터 암소 임신여부 조기 진단실시
  • 남윤성 기자
  • 승인 2019.05.09 19:35
  • 댓글 0
칠곡군 농업기술쎈터는 암소임시여부 조기진단을 실시했다.

칠곡군농업기술센터는 9일부터 인공수정 28일이 경과된 암소를 대상으로 임신여부 조기 진단을 시작했다.  
한우사육 농가는 현재  임신여부 확인으로  직접 손을 넣어 태아를 확인하는 직장검사법을 흔히 사용한다.  

하지만 직장검사법은인공수정후 90일 정도 지나서 검사가 가능해 사육비가 증가되고, 검사자의 숙련도에 따라 정확도 차이가 큰 단점이 있었다. 

한우 혈액으로 임신을 조기진단하는 기술은 혈액내에서 임신관련 당단백질을 검출해 진단하는 것으로 숙련된 기술이 필요하지만 조기에 임신진단이 가능하고 정확도도 95%정도로 높다.  
칠곡군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조기 임신감정으로 비임신기간을 단축해 마리당 약 50만 원 경영비 절감효과가 있어 한우 농가의 경쟁력 제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농가는 매주 수요일 오전까지 한우 혈액 2ml이상을 채혈해 농업기술센터로 진단의뢰 가능하며, 임신여부를 진단 개별통보 된다.

 

남윤성 기자  geero@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윤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