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칠곡
칠곡 북삼오평산업단지 조성 추진 하세월.. 지주들 불만 가득2천200억원 들여 공단조성 10년넘도록 제자리걸음 ..재산권 행사 못한 지주들만 애꿎은 피해
  • 남보수 기자
  • 승인 2019.04.06 14:46
  • 댓글 0
오평산단 조성계획도

칠곡군 북삼읍 오평 지방 산업단지가 10년 넘도록 제자리 걸음으로 하세월 상태다.

오평산단은 지난 2009년부터 총2천200억원을 들여 2014년말까지 북삼읍 오평리 일원 187만7천㎡ 규모의 지방산업단지를 조성할 계획이었다.

조성후는고무와 플라스틱, 조립금속, 기계장비, 전기.전자부품, 자동차 등 저공해 첨단업체를 유치할 계획이다.

당시 칠곡군은 이곳 산업단지 조성차 2008년 타당성 용역조사를 벌인 결과 입지 수요 희망업체가 295개사로 수요자 희망 면적이 조성면적보다 훨씬 많은 113%에 달해 미분양 우려는 없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칠곡군은 2011년 보상을 마친후 공사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했다.

그러나 이런 장미빛 청사진에도 불구 현재 10여년의 세월이 흘렀지만 오평산단 공사는 착수도 하지않아 선거시만 써먹는 일회용 공약이란 지적이다.

이처럼 10년째 하세월 상태가 계속돼자 결국 토지거래 허가 제한으로  재산권 행사도 못한 지주들만  애꿎은 피해를 보고 있다.

이는 2012년 산업단지 과잉 현상으로 공영개발방식이 중단되고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공동추진이 결렬되면서 칠곡군은 사업비 충당을 하지 못한채 산업단지 지구 지정만 유지시켜 왔다.  결국 군은 지방선거를 앞둔 지난 5월 북삼오평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규모를 대폭 축소해 추진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오평산단 조성 현황도

특히. 오평 산단 조성은 군수 선거때 마다 칠곡군 승격공약과 함께 단골메뉴다. 전임 배상도 군수는 물론 현임 백선기 칠곡 군수도 5대 공약 중 두번째인 ‘양질의 일자리 2만개 창출’의 세부공약에는 오평 산단 공약이 담겼다.  

이처럼 표를 얻기위해 단골메뉴로 등장한 오평산단 조성은 당선후 아무런 진척이 없자 군민들은 선거때 표를 얻기위한 일회용 공약이란 비판이다.

지주들은 “산업단지 개발지역이란  틀에 묶여 아무런 개발도 하지 못하고 행정소송에 패소해, 현재 손해배상만 수천만원 청구돼 있는 형편”이라며 “이런 공약으로 또다시 재산상 피해를 주겠다는 의도는 무엇인지 궁금하다”고 울분을 토로 했다

 

 

남보수 기자  ktn3434@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