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경제
대구 광역철도망 구미·칠곡 정차, 주민들 환영 일색...자치단체 운영비 등 부담 난색철도망 구미~대구~경산간 총 연장 61.85km 사업비1천247억원(국.비,지방비지방비포함) 투입
  • 남보수 기자
  • 승인 2019.03.21 18:28
  • 댓글 0
개량공사중인 사곡역

구미, 칠곡 군민들의 숙원사업이던 대구권 광역철도사업 중 구미 사곡역과 칠곡 북삼역 정차가 확정되자 지역민들은 환영일색이다.

구미 사곡역은 한국철도공단이 지난 2017년 사곡역 설계공모 결과 ㈜혜원 까치 종합건축사

사무소 작품이 최종 당선돼 2018년 상반기 본격 착공해 2019년 말 역사를 모두 완공할 예정이다.

사업 추진은 2013년 사곡역 신설 예비타당성 조사 포함 확정된 후 2015년 7월 예비타당성 조사(B/C=1.0, AHP=0.517)확정 후 2020년 이후 국비 416억원을 들여 차량구입 공사 준공 후 시운전에 들어간다.

그러나 구미시도 칠곡군처럼 시설 사업비와 운영비, 적자분에 대해 자치단체 재정운용상 부담으로 작용해 고민에 빠졌다.

실제로 칠곡군은 시설 사업비 200억원과 연간 운영비 12억원, 적자분 6억원 등을 한국 철도공단이 칠곡군이 부담하라고 적시하자 난색을 표명하고 있다.

칠곡군은 운영비 적자분은 대구시와 경북도의 광역사업임으로 군이 부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따라서 칠곡군은 이런 내용이 담긴 북삼역 신설 동의안을 20일 군의회에 제출한 뒤 의회 승인이 나면 다음 달 한국철도시설공단에 확약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이처럼 대구권 광역 철도망 사업은 지역 주민들께는 환영일색 사업이지만 지방 자치단체 입장에서는 재정정 부담으로 작용해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이는 광역 철도망사업은 당장은 적자 운영이 불가피해 시설 사업비와 운영비, 철도운영 시 승객 부족으로 인한 재정적 적자는 자치단체 몫으로 전가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구미시도 칠곡 북삼역처럼 사곡역 리모델링 등 대구권 광역철도건설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곳 대구광역철도망 사업은 지난 2009년 부터 구미시와 구미상의 등 관계기관 이 사업추진을 주장해 가시화됐다.

사업추진은 기존 경부선로인 구미~대구~경산간 총 연장 61.85km로 총 사업비1천247억원(국비797.9, 지방비 449.1)이 투입된다.

지난 2015년 부터 찰공해 2021년까지 완공할 예정으로 경산, 대구, 구미 구간에는 정차역 11개소 중 기존역 리모델링 5개소(구미, 왜관, 대구, 동대구, 경산)와 신설역 2개소(사곡, 서대구)와 장래 수용인구 대비 4개소(북삼, 왜관공단, 원대, 가천)를 신설할 예정이다.

대구광역 철도망 공사는 총사업비 1천 247억원 중 공사비는 866억원(국비 70%, 지방비 30%)이며, 차량구입비는 총 381억원 중 국비 190,5억원, 지방비 190.5억으로 국비 및 지방비 각각 반반 부담이다.

하지만 구미시는 사곡역 개량 사업으로 총공사비 866억원 중 국비 606억원 외 지방비 258여 억원(30%)부담과 차량구입비 381억원 중 지방비 50% 부담인 190여 억원과 개통 시 적자운영비 부담에 재정적 부담으로 작용해 칠곡군처럼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따라서 구미시도 칠곡군처럼 운영비 적자분은 대구시와 경북도의 광역사업임으로 구미시가 부담할 게 아니라 경북도와 대구시가 부담해야 한다는 주장도 일고 있다.

구미 경제계 관계자는 “광역철도망 사업 완공 후 운행 시는 지방 재정상태를 고려해 전액 국비나 경북도,대구시가 부담해야 된다”고 말했다.

구미시 관계자도 “광역철도망 사업은 지역주민들이 혜택을 보게 돼 시설사업비, 운영비 등은 현재 지방비로 충당하고 있지만 지방재정이 열악한 자치단체는 칠곡군처럼 경북도와 대구시가 부담하도록 추진해 나갈방침”이라고 말했다.

 

남보수 기자  ktn3434@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