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칠곡
칠곡 부군수 군수 보다 더비싼 관사 매입 추진 논란 왜..칠곡군 헌아파트 올수리비용보다 새아파트 구입시 돈적게 들어 예산낭비 지적 이해불가
  • 남보수 기자
  • 승인 2019.03.07 15:00
  • 댓글 0
  • 조회수 142

군수는 관사없이 전세아파트에 살고있지만 부군수는 2억 5천만원 관사 매입으로 올 추경에 예산을 반영해 논란이 일고있다.

현재 백선기 군수는 관사가 아닌 개인전세로 군청인근 무성아파트에 전세로 살고 있다.
이는 백선기 군수가 수년 전 지방채무 제로를 위해 관사를 매각해 부채 변제를한 후 관사가 없자 사비로 군청인근 무성아파트에 전세들어 현재 살고 있는 형편이다.

특히, 군수가 사는 이 아파트는 지난 1995년 준공한 24년된 노후 아파트다.
하지만 부군수는 이번 추경에 군수보다 더좋은 관사 매입차 2억5000 만원을 상정해 지역민들의 눈총을 받고있다.

이처럼 선출직 인 군수 관사보다 1~2년 근무하다 전보될 공무원인 부군수가 군수보다 비싼 새아파트 매입차 추경에 예산 까지 반영했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군민들은 예산낭비 란 지적이다.

그러나 칠곡군은 “군수는 지역 출신 선출직으로 관사가 없어도 되지만 부군수는 외지인으로 관사가 없을시 생활상 불편해 구미등 경북도내 대부분 시군은 관사가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또한, “관사 구입도 새로 매입 하는게 아닌 노후화된 현재 아파트 올수리 비용보다 매각하는 비용이 비슷해 관사를 1억5천만원 정도에 매각한후  1억원 을 보태 2억5천만원에 새관사 매입을 추진고자 추경에 반영했다”고 해명했다.

칠곡군 조금래 행정안전국장은 “수리를 하려고 예산을 확보했다가 올수리비용이 너무많이 들어 헌 아파트를 팔아 새 아파트 매입시 보탤경우 오히려 돈이적게 들어가  새관사 매입을 시도하게 됐다”며 예산 낭비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구미시등 경북 도내 시군 대부분은  부군수 관사가 있으며 구미시도 시장관사는 없지만 부시장은 시청인근 30여평 관사를 매입해 구미시 재산으로 등록해 부시장이 상시 거주하고있다.

남보수 기자  ktn3434@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