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구미
장세용 구미시장 반도체 용인행은 국정과제 역행 입장문발표지역상생형일자리. 통합공항유치,구미국가 5단지 특별지원책등 정부 대책있어야 주장
  • 남보수 기자
  • 승인 2019.02.22 18:35
  • 댓글 0
  • 조회수 136

22일 오후 장세용 경북 구미시장이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 용인 결정에 유감을 표하고 있다. 장 시장은 "반도체 클러스터 입지가 용인으로 결정되는 것은 국가균형발전정책을 사실상 포기하고 균형발전이라는 현 정부의 국정과제를 정면으로 역행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장세용 경북 구미시장이 "반도체클러스터 입지가 용인으로 결정되는 것은 국가균형발전정책을 사실상 포기하고 균형발전이라는 정부의 국정과제를 정면으로 역행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장 시장은 22일 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산업통상자원부가 오늘 경기 용인시에 반도체특화클러스터를 조성하기 위해 산업단지 공급 물량을 추가로 배정해 달라고 요청하기로 결정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눈앞의 경제논리를 이유로 국가균형발전을 외면한 이번 결정은 수도권 카르텔을 더욱 공고히 하는 것"이라며 "43만 구미 시민은 수도권 규제완화 방침에 강한 우려와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했다.

이어 "구미시는 이 사업 유치를 지역경제 회생의 기회로 여겨 사상 유례없는 지원을 계획하고 정부와 기업에 이를 전달했다"며 "정부가 지역민들의 절실한 목소리에 귀 기울여 최종 입지 선정 과정에서 심사숙고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정부가 지역상생형 일자리, 구미국가5단지 특별지원,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 등 지역경제 회생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조속히 수립해 실행하고, SK는 지역의 첨단전자산업과 반도체산업 발전을 위해 구미시에 과감하게 투자를 해달라"고 촉구했다.

 

 

남보수 기자  ktn3434@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