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구미
구미시의회, 해외연수보고서 토씨 하나 안 틀리게 베껴 말썽시민단체 시의원 13명 5일간 일본 연수…광양시의회와 질의·답변까지 똑같다 비판
  • 남보수
  • 승인 2019.01.21 21:49
  • 댓글 0
  • 조회수 250

지난해 구미시의회가 해외연수를 다녀온 뒤 타 시의회 연수보고서를 그대로 베껴 말썽이 되고 있다.

21일 구미YMCA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구미시의원 13명과 사무국 직원 9명이 4박 5일 동안 일본(도쿄·오사카 일대)을 시찰하고 돌아왔다.

구미시의회가 일본 도쿄소방청을 다녀온 후 작성한 연수보고서는 이보다 2년 전 같은 곳을 방문한 전남 광양시의회 보고서와 토씨와 쉼표 하나 틀리지 않고 똑같다고 지적했다.

해외연수 보고서는 시의원이 15일 이내 의장에게 제출하도록 규정돼 있으나 구미시의원 개별 보고서 제출은 단 한 차례도 없었다고 밝혔다.

시민단체는 “구미시 연수비용이 매년 의원 1인당 300만원 정도 책정되지만 심사위원회는 9명 정원에 의원이 4명이나 포함돼 봐주기식 심사”라고 비판했다.

또한 구미시의원 공무국외 여행 규칙에는 해외연수를 가기 전 심사위원회 심의를 거치게 돼 있으나 정작 심사위원 9명 중 4명이 시의원이다. 이 때문에 심사 투명성이 보장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최현욱 구미YMCA 부장은 "해외연수 보고서 문제점은 구미시의회뿐 아니라 경북 다른 시·군의회가 대동소이하다"며 "경기 군포시와 서울 광진구는 의원 개별보고서를 전체보고서에 포함해 제출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구미YMCA는 지난 4년 6개월간 구미시의회 해외연수 보고서는 사무국 직원들이 인터넷과 다른 지자체 해외연수 자료를 표절해 작성했다는 내용도 확보했다고 밝혔다.

남보수  ktn3434@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보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