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성주
성주 사드장비 반입 놓고 경찰-주민 밤샘대치 충돌우려사드반대단체 ,주민등 200여명 사드장비 반입놓고 밤샘 강경 대치......날 밝자 해산시작
  • 남윤성 기자
  • 승인 2018.04.23 08:40
  • 댓글 0
  • 조회수 695
사드장비반입을 저지하고자 단체및 주민들이 비닐천막을 연결하고있다.

상주 사드(THAAD) 기지 진입로 확보를 두고 경찰과 기지 건설 반대 단체등200여명 밤샘 대치를 벌였다.  22일 오후 6시40분쯤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사드기지 앞 진밭교에는 사드 반대단체 회원과 주민 30여명이 촛불문화제를 진행하기 위해 모였으나 경찰이 이를 막아섰다. 

경찰은 농성 주민들을 다리 밖으로 이동시킨 뒤 다리를 봉쇄하고 단체 측이 다리 위에 설치하려던 알루미늄 격자 구조물도 압수했다. 

이후 사드 반대단체 회원과 주민 약 200여명이 진밭교 입구에서 비닐 천막을 친 채 23일 오전까지 경찰 조치에 항의하는 농성을 벌였지만 주민들과 큰 충돌은 없었다.

그러나 경찰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진밭교 아래에  에어매트를 설치해 위험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경북 성주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기지 환경개선 공사 장비 반입이 임박한 가운데 경찰과 주민 등의 충돌이 발생했다.

하지만 23일 오전 8시경  경찰이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진밭교 인근에서 집회를 벌이던 주민과 사드 반대단체 회원 200여 명을 해산하기 시작했다.

경찰이 만약의 사태에대비 진밭교밑에 에어매트를 설치했다.

해산 과정에서 경찰과 주민들간  몸싸움과 고성이 오가는 등 충돌이 빚어졌다. 주민들은 경찰은 폭력그만하고 경찰은 물러가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항의 했다.

한편 국방부는 23일 오전 사드 장비 반입을 예고하자 반대단체 회원과 주민 200여명은 진밭교 앞에 모여 사드장비 반입을 반대하며 농성을 벌였다.

남윤성 기자  geero@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윤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