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구미
구미시의회 자고나면 시끌.. 바람잘 날은 언제?-의장 관급공사 일감몰아주기. 신설 주차장 건물 매입의혹,
-사적용도 소송관 시청자료청구, 동료의원 욕설,폭언 동료 고소등
  • 남보수 기자
  • 승인 2020.05.16 22:31
  • 댓글 0
구미시의

구미시의회가 자고나면 시끄럽다. 시민혈세로 막대한 의정활동비 까지 지급하며 지역발전 시키라고 뽑아줬더니 의정활동은 뒷전인 체 온갖 사건에 연류돼 시민들 망신만 시킨다며 자진 사퇴할것도 촉구했다.

구미시의원 은 1인당 연봉이 약 3,960 만원 으로 월 330만원(월정수당 221만8790원, 의정활동비 90만원, 보조활동비 20만원) 이다. 이외 의원 1인당 일명 판공비격으로 연 480만원을 받으며,의장과, 부의장, 각 상임위원은 이보다 판공비가 더많다.

이처럼 많은 보수와 판공비 까지받으며 의정활동에 충실해야될 의원들이 사리사욕등 일탈행위가 계속되자 구미시민들은 고귀한 시민혈세 까지 낭비하며 왜 선출했는지 모르겠다며 자성론까지 일고 있다.

# 구미시의회 A 의장은 앞서 관급공사 일감몰아 주기로 곤욕을 치르더니 최근에는 진평동 지하 주차장 변경건 과 관련한 건물 매입 등 특혜 의혹에 휩싸였다.

최근 한 시민단체는 A 의장은 지하주차장 변경사업 및 건물 매입과 관련 부당이득 취득 의혹 성명서를 발표했다.

9월 25일 매입한 법인 명의 건물은 구미시 구평동 448-3 건물로 매입 건물앞 주차장은 지난해 3월 주차장 환경개선사업으로 사업 계획서를 제출했고 같은 해 10월 사업 승인과 더불어 2020년 본예산에 설계용역비 3억 원(국비 50%,시비 50%)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총 사업비는 설계비 포함 79억원으로 2021년부터 2022년에 걸쳐 예산을 확보해 2022년에 완공 계획으로 당초 이 사업은 구평동 공용주차장 내 지상 3층 4단 주차타워 조성 사업으로 확정됐으나 무슨 이유인지 지하 주차장으로 변경됐다고 밝혔다.

특히, 매입한 건물 주변에는 그간 주차공간 부족으로 장사가 안돼 빈점포가 수두룩해 매입한 건물도 경매에 들어 갔는데 당시 건물 매입시 부채 까지 안고 매입한 이유가 석연찮다는 주장이다.

건물 매입후 약 80억원이 투입된 공용주차장 준공 시 건물가는 올라가 A의장이 사전 주차장 건립 사업과 관련해 미리 건물을 사들여 공인의 신분을 이용한 시세차익을 노린 건물 매입이란 의혹도 제기했다.

이에대해 A의장은 “제기된 의혹은 사실과 다르다며 건물매입 과정과 주차타워는 상관없는 일로 사실관계 파악후 법적 대응 방침”도 밝혔다.

# B의원은 지난 1월 구미시 금오산 호텔에서 개최된 더불어 민주당 신년교례회에서 C 의원께 심한 욕설과 폭언을 해 논란이 됐다.

그후 C 의원은 당에서 제명된 후 무소속이 되자 당시 욕설과 폭언한 의원을 구미경찰서에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B 의원은 같은 당 소속 시·도의원이 함께 한 자리에서 서로 의견이 다르다는 이유로 일방적으로 같은 당 소속 C 의원께 입에 담지 못할 욕설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 여당 소속 두 의원 은 코로나19 사태로 쉴틈 없는 근무로 파김치 상태에도불구 관련 부서를 대상으로 의정 활동상 필요한 공적 업무용 자료가 아닌 사적 업무 자료를 해당 부서 공무원들께 요청해 원성을 샀다.

D 의원은 ‘2018년 7월1일부터 현재까지 기간제 근로자 채용현황과 근무자 채용근거자료및 공무직 근로자 채용현황과 민선 7기 신규 직원 증원현황등 자료를 요청했다. 자료 요청은 자신이 보수성향 시민단체로부터 인사청탁 의혹으로 고발된후 수사 대비 참고 자료용으로 보고있다.

E 의원은 구미시립무용단 관계자와 명예훼손 관련한 소송 중 시립무용단 정기공연 영상(제57~60회), 시립무용단 공연음악제작 관련 공문·계약서·지출 내역, 소송 상대인 시립무용단 김모씨 안무자 위촉 공문(최근 2회) 등 개인 소송과 관련된 자료를 요청했다.

이처럼 일부 시의원 들이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자신들과 사적 업무인고소, 고발 사건 소송관련 자료를 무더기 로 요청해 가뜩이나 코로나 업무로 파김치가 된 공무원들께 민폐를 끼쳤다는 주장이다.

한 시민단체 관계자는 “구미시의원 들의 고소고발 사건,이권개입 의혹과 최근 본질을 벗어난 상임위 언쟁, 사적용도 방대한 행정자료 요구등 일탈행위는 묵과 할수 없다며, 구미시민들은 특단의 대책 마련과 함께 모두 자진 사퇴할 것”도 촉구했다.

남보수 기자  ktn3434@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