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정치
미래 통합당 구미을 지지선언 또 헛발질-금오공대 관련 단체 지지성명 사실아냐
-금오공대 대외협력처 사실아니다 일일히 전화
  • 남보수 기자
  • 승인 2020.03.25 12:36
  • 댓글 0

총선 20여일을 앞두고 미래통합당 캠프측의 잇따른 지지성명이 봇물을 이루고 있다.
그러나 성급한 마음에서 나온 지지성명 발표는 헛발질로 이어지고 있다.

앞서 22일에는 구미갑 구자근 예비후보를 지지하는 현직 시도의원들의 지지성명이, 이튼날에는 김영식 예비후보를 지지하는 전현직 시도의원들의 지지성명이 잇따랐다.

이날 지지선언한 전현직 시·도의원은  구미시의회 강승수, 권재욱, 김낙관, 김재상, 김춘남, 김태근, 안주찬, 양진오, 장미경, 장세구 의원과 경북도의회 김상조, 윤창욱 의원과 전직 시도의원인 정성기 전 의원, 변우정, 이태식 전 시도의원 이다

 23일에는 이들과 함께 지역 여론 주도층인 금오공대 관련단체들의 지지성명으로 캠프측은 고무된 분위기다.

김예비후보 지지성명을 한 단체는 금오공대 총동창회, 석박사원우회, 최고경영자과정 총동창회, 발전후원회와 무을농악 보존회, 농업법인 369(주), 한국창업보육협의회, 오상중고 총동창회, 개인택시 구미지부, 선산나눔봉사단, 강동2020 꿈 그리다, 구미 청년혁신 위원회 등 12개 단체라고 밝혔다.

이처럼 지지성명이 러시를 이루자 캠프측도“구미의 바닥 민심이 미래통합당 공천자인 김영식 후보에게 쏠리고 있다는 것을 피부로 느끼고 있다“며. “이 여세를 몰아 본선 승리를 확신한다”며 고무된 캠프 분위기를 전했다.

그러나 이런 고무된 분위기도 잠시 뿐  이튼날  찬물을 끼얹는 일이 발생했다.

25일 금오공대는국립대학교인 금오공대는 헌법 제31조 제4항에 의한 교육의 정치적 중립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해 사실이 아님을 밝혔다.

금오공대는 “김영식 예비후보 캠프측에도 이런 일방적 지지선언을 밝힌것에 대해 사실이 아님을 정정 보도도 낼것을 촉구했다”고 밝혀 결국 코앞에 둔 총선을 의식한 성급한 발표라는 비판도 제기됐다.

 

남보수 기자  ktn3434@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