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정치
구태 못벗어난 구미지역 일부 총선후보들 일탈행위 빈축-김영식 예비후보 코로나등 개소식 ,사무실내 이념논쟁 현수막부착빈축,
- 구자근 예비후보 성급한 지지성명 시도의원 불참 해프닝
  • 남보수,박미희 기자
  • 승인 2020.03.22 09:38
  • 댓글 0
김영식 예비후보 개소식에 참석한 지지자들.. 뒷편에 이념논쟁 현수막이 부착돼있다.

미래통합당 구미갑·을 지역 국회의원 예비후보들의 일탈(?) 행동이 여론의 도마에 올랐다.

미래통합당 김영식후보(구미을)는 코로나 사태 감염 우려에도 불구 하루종일 개소식을 가져 구미시민들의 우려와 빈축을 샀고 이도 모자라 오프닝행사와 관련 사무실내 해묵은 이념 논쟁 현수막을 걸어 눈총을 받았다.

이날 선거사무실 벽에는‘우리는 사회주의가 싫다’는 1960년대 반공 구호를 연상케 하는 현수막을 붙여 같은지역 민주당 김현권 국회의원이‘이념논쟁을 중단하라’는 논평도 발표했다.

그는 “민주당 후보를 선택하면 나라가 망한다는 이른바 ‘빨갱이론’이 또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며,무덤속에 가야할 구시대적 발상의 낡은 이념 구호가 왜 21세기 야당후보가 내놓는지 이해할수없다”며, 해묵은 이념 논쟁보다 구미경제 활성화 등 선진적 경제 살리기 정책을 내놓기 바란다”고 충고 했다.

이후 김후보의 코로나 사태속 온종일 개소식 소식이 알려지자 구미경실련은 ‘김영식후보는 개소식을 취소하고 시민들께 사과하라’ 는 성명서도 발표했지만 개소식은 예정대로 진행했다.

경실련은 “대학 총장 권위주의와 시민소통 경험 부재 등 공천 발표 직후부터 나온 경선보다 전략 공천설과 함께 개소식때 많은 사람이 방문해 코로나 전염등 위험 공감 지수 제로(0)로 드러난 것”이라고 비판 했다.

이어“연일 자치단체들은 공공장소나 중교,집회등 참석을 자제하라고 하는데도 굳이 시민을 불모로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가진 이유가 무엇인지 모르겠다”며 질타했다.

이와 함께 구미갑 구자근 예비후보도 성급한(?) 지지성명 발표로 빈축을 샀다.

구자근 예비후보는 21일 오전 구미지역 시도의원들의 지지성명이 있다며 언론사에 알렸지만 오후3시반경 시·도의원들이 단한명도 오지 않자 업무상 착오가 생겼다며, 예비후보가 사과하는 해프닝도 벌어졌다.

이날 불참은 현역 국회의원인 백승주 의원이 무소속 출마를 염두에 두자 지지 성명서를 발표할 예정이었던 시·도의원들이 백의원의 눈치보기 차원에서 불참한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그러나 백의원이 이튼날 시·도의원 간담회 석상에서 무소속 출마를 하지 않을 의중이 전해지자 22일 오전 11시 경 열린 구 예비후보 지지 성명 행사에는 시·도의원 전원이 참석했다.

이처럼 갑을 지역국회의원들의 일탈된 행동속에 한달도 채 남지않는 총선결과가 어떤 변수로 작용할 지 구미 시민들의 관심이 집중 되고 있다.

남보수,박미희 기자  ktn3434@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보수,박미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