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칠곡
칠곡군 로비 ‘마스크 기부함’ 설치로 각계각층 동참 이어져1주일 만에 마스크 400장 모여
  • 박미희
  • 승인 2020.03.22 08:17
  • 댓글 0
칠곡군 로비 마스크 기부함 설치로 기부행렬

칠곡군의 한 공무원이 마련한 마스크 기부함에 각계각층 주민들의 동참이 이어져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칠곡군 안전관리과 이순득(40·女) 주무관으로 어르신의 마스크 마련을 위해 군청 로비에 기부함을 마련하고 1주일 만에 마스크 400장을 모았다.

그는 마스크 5부제 시행에 앞서 실시한 약국점검 중에 마스크를 구하지 못해 발을 동동 구르는 어르신의 모습에 마음 한 구석이 무거웠다.

이에 같은 사무실 동료인 김세희(36·女) 주무관과 고민을 하던 끝에 마스크 기부함을 생각해낸 것으로 지난 11일 마스크 기부함을 설치하고 서랍 속에 아껴 두었던 마스크 2매를 기부함에 넣었다.

마스크 기부함을 설치한 칠곡군청 이순득 주문관

첫날에는 기부함에 자신이 넣어둔 마스크 2매가 전부였지만 다음날 오후에는 50매가 모였다. 마스크 기부함을 본 민원인들과 안전관리과를 위주로한 공직자들의 자발적인 동참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특히 마스크 여분이 없던 민원인들은 자택과 회사에서 마스크를 가져와 기부에 동참하고 약국에서 긴 줄을 기다린 끝에 어렵게 마스크 2매를 구매한 공직자들은 1매를 기부함에 넣었다.

이렇게 모인 마스크가 4백매에 달했다. 다양한 주민의 동참으로 모인 만큼 마스크 제조회사와 포장지도 각각 달랐다.

한 공직자의 아이디어로 시작된 작은 나눔이 큰 나눔의 물결로 이어진 셈이다.

군은 기부함에 모인 마스크를 독거 어르신 등 감염 취약 계층에 전달할 계획이다.

이순득 주문관은 “마스크 기부함에 동참해주신 분들께 감사하며 건강하고 젊은 분들은 가급적 면 마스크를 사용하고 어르신을 비롯한 감염 취약계층을 위한 마스크 기부 문화가 확산되어 사회적 면역력을 높였으면 한다”고 밝혔다.

 

박미희  time1337@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