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정치
경북 구미 미래통합당 컷오프된 예비후보 무더기 무소속 출마- 화풀이식 무소속후보 일거양실 될수있어
  • 남보수 기자
  • 승인 2020.03.19 17:49
  • 댓글 0

미래통합당 공천에서 떨어진 구미지역 예비후보들이 무더기 무소속 출마를 밝혀 4,15 총선이 요동치고 있다.

컷오프된 인사들은 통합당 공천관리 위원회가 공천 기준도 없이, 김형오 전 공관위원장의 사천에 불과하고 재심 신청도 수용치 않아  할수없이 무소속 출마를 결심 했다고 항변한다.

또한 한예비후보는 후보 등록도 하지 않은체  추가 공모기간에 신청해 낙하산 공천을 받은것은 물론 탈당 이력이 있는 예비후보를 경선에 참여시키는 등 공정성을 잃었다고 비판했다.

구미 갑을에서 고배를 마신 예비후보들 중 무소속 출마를 저울질하는 사람은 백승주 국회의원(구미갑)과 김석호예비후보,구미을에는 김봉교 예비후보등이다.

이처럼 공천아닌 사천 이란 불만속에 구미갑을 예비후보들이 무소속 출마에 나설 경우 2년전 구미시장 선거처럼 어부지리식 당선자도 나올수 있다며, 우려하고 있다.  

한 예비후보는“화풀이식 무소속 출마는 당선돼 친정에 들아가면 되겠지만 자신도 낙선하고 표분산으로 상대당 후보가 당선될 경우 온갖 비난을 감수해야 된다며,100% 당선 이길 자신이 없으면 화가 나드라도 참고 지켜보는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남보수 기자  ktn3434@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