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기자수첩】 코로나 사태속 매출 제로시대 자영업자들 비통의 눈물- 손님없어 빈사상태 눈덩이 처럼 불어나는 빚걱정
- 원리금 상환치 못할시 연체이자,가산금리적용 신용 불량자 될까 우려
  • 남보수 기자
  • 승인 2020.03.16 13:45
  • 댓글 0
남보수 기자

근 한달간 계속된 코로나 사태로 자영업자들은 기진맥진 상태다.  

스마트폰 으로 뉴스를 매일 접하다 보면 국민들은 코로나19 확산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상인들은 코로나 사태로 가게문을 열어나도 손님이 오지않자 이웃들과 소주잔을 기울이거나 애꿎은 담배 연기만 연신 뿜어댄다. 

텅빈 가게안에서 깡 소주잔을 기울이면서도 자영업자들의 관심은 언제 코로나가 끝나 장사가 잘될까 걱정뿐이다.

이는 계속되는 불경기로 벌어놓은게 없는 자영업자들이 경제적인 빈사상태를 넘어 고사 직전으로 갈수록 빚만 눈덩이 처럼 불어나기 때문이다.

이는 코로나 정국 속에서 가장 먼저 '빨간불'이 켜질 분야는 한국 경제의 뇌관이라 불리는 가계부채다.

장사가 안돼면 빚내 장사한 자영업자들은 이자를 제때 상환치 못할시 연체이자 와 함께 가산금리가 적용되고 원리금을 갚지 못할 경우 신용 불량자 로 전락한다.

이처럼 코로나 사태는 자영업자들께는 소비위축으로 생계 걱정을 기업들께는 투자위축으로 실물경제 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하고 있다.

정부는 코로나 사태로 인한  총체적 경제위기 상황에 직면하자 한은의 금리인하를 주장하지만 금리인하 정책 보다 시급한 것은 소비위축으로 금리인하 정책은 기업과 달리 자영업자들께는 공허한 메아리로만  들릴 뿐이다.

실제로 코로나 19 의 공포감이 확산 되면서 주가와 금리는 급락하고 안전자산인 금값이 상승하는 등 금융시장이 크게 요동쳐 1%대 초저금리 시대는 부작용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이는 코로나19 확산과 이로 인한 경기 충격 우려로 투자 자금이 주식 등 위험자산에서 안전자산으로 이동하는 '머니 무브' 현상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이러한 전문가적 경제논리보다 먹고 살기 바쁜 자영업자들은 하루 빨리 코로나 사태가 진정돼 가게로 손님들이 찾아들길 학수고대 하고 있다. 

구미시의 한 식당주인은“ 과거에는 손님들로 북적였지만, 이제는 하루에 한 두 팀 정도로 아르바이트생도 모두 정리했다“며, “이번달까지는 어떻게 버텨보겠지만 다음달 부터가 진짜 문제"라고 긴한숨을 내쉬었다.

남보수 기자  ktn3434@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