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경산 신천지 교인 확진율 32%…경북 평균 4배
  • 남보수 기자
  • 승인 2020.03.14 15:35
  • 댓글 0

 

음압병동에 가고자 줄을 기다리는 확진자들

경산에 거주하는 신천지 교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율이 도내 평균보다 4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경북도에 따르면 신천지 교회 일반 신도와 예비 신도(교육생) 전수조사와 진단 검사를 거의 마무리한 결과 경산 지역 신도 확진율이 32.1%에 이른다. 1천14명 가운데 326명이 확진됐다.

경북 전체 교인 98.2%를 검사한 결과 평균 확진율은 7.7%로 6천426명 중 498명이 양성으로 나왔다.

도내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신천지 교인 절반 이상(65.5%)이 경산에 몰려 사는 것이다. 도는 경산이 대구 생활권이어서 신천지 대구교회에 다니는 신도가 많은 것으로 본다.

이어 구미 38명, 안동 26명, 칠곡 19명, 영천 18명, 포항 14명 등 순으로 확진 교인이 많았다.

전수 조사 및 진단 검사가 거의 마무리되면서 신규 확진 교인 수는 줄고 있다.

지난 5일 114명으로 정점을 찍은 후 7일 13명, 8일 18명, 9일과 10일 각 1명이 확진됐다.

이날 오전 0시 기준(경북도 자체 집계) 도내 확진자 수는 1천72명으로 전날보다 17명이 늘었다.

경산은 서린요양원 8명 등 11명이 추가돼 509명으로 늘었다.

봉화 푸른요양원에는 2명이 추가돼 확진자가 54명이 됐다. 칠곡 밀알사랑의집에서도 1명이 추가 확진돼 25명으로 늘었다.

남보수 기자  ktn3434@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