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영덕
영덕군청 신천지교 직원 1명 코로나19 의심· 검사 중 군청 폐쇄코로나19 직원 군수등 보고차 들낙거려 이희진군수등 직원93명 자가격리
  • 남보수 기자
  • 승인 2020.02.29 21:02
  • 댓글 0
영덕군청

영덕군청 직원 1명이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돼 29일 군청을 폐쇄 했다.

이직원은 신천지교인으로 각종보고 서류 보고차 이희진 영덕군수와 직원들을 접촉한 것으로 일려져 군수와 직원 93명도 모두 자가거주 에 들어갔다.

29일 경북도와 영덕군에 따르면 영덕군청 직원 1명이 '코로나19' 의심 증세로 본가가 있는 부산에서 '코로나19' 검체 채취해 검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 직원은 신천지 교인으로 확인됐다.

이 직원은 그동안 군수 주재 '코로나19 확산방지 대책회의'에 각종 보고서류 준비 등을 위해 회의장에 드나들었던 것으로 알려져 29일 새벽 이 군수를 비롯해 총 93명의 직원이 자가에 대기 중이다. 

영덕군은 직원 모두 검체를 채취해 경북도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 의뢰한후 군 청사 전체를 폐쇄하고 전 읍·면사무소까지 방역소독을 실시 중이다.

한편 최근에는 의성군 구천면 사무소를 코로나 감염자인 신천지 교인중 한명인 50대 중반 중학교 여교사가 면사무소를 방문해 폐쇄한후 면장등 10여명을 정밀검사한 후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아 자가 격리중이다.

남보수 기자  ktn3434@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