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의문의 아들 교통사고 부모가 경찰 수사 요구
  • 남보수 기자
  • 승인 2020.01.14 00:37
  • 댓글 0
구미경찰서

친구들께 폭행과 협박을 당한 아들이 교통사고로 숨지자 아버지가 아들의 죽음이 석연치 않다며 경찰 수사를 요구했다.

13일 구미경찰서 등에 따르면  A(18·고3)군은 지난 6일 오전 6시 30분쯤 경부고속도로 구미IC 부근 왕복 8차로를 횡단하다가 서울 방향 1차로에서 달리던 차에 치여 숨졌다. 

A군 아버지는 당시 A군과 함께 있었던 친구 2명의 상황 설명과 경찰의 폐쇄회로(CC)TV 분석 결과 등을 토대로 “아들이 폭행과 협박에 못 이겨 인근 고속도로로 진입해 사고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아들은 5일 밤 11시 30분쯤 구미 시내 한 호프에서 같은 학교 친구 2명, 다른 학교 소속인 B군과 만나 술을 마시고, 다음날 새벽 인근 노래방으로 이동해 놀던 중 500㎖ 물통을 던졌는데 마침 B군 머리에 맞았다”고  주장했다.

“이로 인해 아들은 B군에게 뺨을 2차례 맞고 무릎까지 꿇고 사과했지만 B군은 노래방 입구에 있던 또 다른 3명과 함께 아들을 집단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그후 A군은 노래방에서 함께 놀던 친구 2명과 함께 택시를 타고 귀가하려는데 B군이 택시에 올라타  아들한태 욕설과 협박을 한후 B군이 사는 아파트에 함께 내린 뒤 B군과 아들은 서로 대화하고 친구 2명은 멀리서 지켜봤다”고 했다. 

그러나  “아들은  갑자기 패딩을 벗고 휴대전화를 땅에 던지며 ‘아 진짜 힘들다. 죽고 싶다’고 말한 뒤 고속도로를 가로질러 달려가던 중 사고를 당했다”고 설명했다.

A군 아버지는 “아들이 B군의 협박으로 위협을 느껴 급히 달아난 것으로 보인다”며 “어떤 일이 있었는지 경찰이 밝혀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경찰은 A군과 함께 있었던 친구들을 불러 조사하고, 아파트 인근 CCTV를 분석하는 등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편 숨진 A군은 오는 3월 육군 부사관 입대를 앞두고 있었다고 한다.

남보수 기자  ktn3434@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