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금오공대 ‘2019 대한민국 인재상’ 2명 배출 영광- 김민수, 오신일씨 주인공, 올해까지
- 총 9명 배출2014년부터 ‘6년 연속’수상 쾌거
  • 남윤성 기자
  • 승인 2019.11.27 18:02
  • 댓글 0
대한민국인재상을 받은 금오공대

금오공과대학교(총장 이상철)가 2명의 ‘2019년 대한민국 인재상′수상자를 배출하는 영광을 안았다.  2019 대한민국 인재상 시상식은 27일,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렸다.

대한민국 인재상은 우리나라를 이끌어나갈 청년 우수인재를 발굴·시상해 미래 국가의 성장 주축이 되도록 지원하고자 교육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이 2001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고등학생과 및 대학생․청년일반인 두 부문으로 나눠 각 50명씩 총 100명을 선정한다.

김민수(29·기계시스템공학과 석사과정·지도교수 신동원), 오신일(28·기계공학과 석사졸업·지도교수 박상희) 씨가 그 주인공으로 금오공대는 2014년부터 6년 연속 수상이라는 쾌거를 거뒀다.

현재 금오공대 기계시스템공학과 대학원에서 로봇 인공 의수를 연구하고 있는 김민수 씨는 장애인들의 자립 환경 구축을 위한 스탠딩형 휠체어를 개발한 청년 창업가다.

지난 6년간 이어온 봉사활동을 통해 장애인의 생활환경을 기술적으로 향상시키는 데 관심을 가져왔으며, 현재 창업을 바탕으로 사회적 기업 실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3D프린팅경진대회 산통부장관상, 과기부장관상 등을 비롯해 다수의 대회에서 수상했으며, 8개의 국가기술자격을 취득하고 신체보조기구 관련 특허를 2건 출원한 바 있다.

오신일 씨는 특허전략유니버시아드대회 등 다수의 발명·창의 대회에서 수상하며 발명 부문에 두각을 나타냈다.

특히 오신일 씨가 개발한 ‘자전거 신발 고정장치’는 정지할 때 자주 발생되는 자전거 안전사고를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127개 대학의 4,284건의 발명품이 참가한 2015년 대학창의발명대회에서 2등(국무총리상 수상)을 차지했다.

전자석을 이용해 주행 시 부착력은 강화하고 정지 시에는 페달과 발의 부착력을 없애 안전사고를 줄일 수 있다는 호평을 받았다.

이밖에도 중소기업청과 한국연구재단의 다양한 연구과제에도 참여했으며, 3건의 특허 출원과 대한기계학회 우수 논문상도 수상했다.

김민수 씨는 “사회적 기업 실현을 목표로 끊임없이 정진하는 로봇공학도가 되어 일상생활에서 접하는 다양한 어려운 문제들을 기술적으로 해결하는 데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고, 오신일 씨는 “자식을 위해 많은 것을 희생하신 어머니께 특히 감사드린다며, 다양한 발명을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금오공대는 2012년 하재상(전자공학부 졸업), 2014년 최현진(소재디자인공학과 졸업), 2015년 이상욱(기계시스템공학과 졸업), 2016년 강병규(전자공학부 졸업)·정동근(기계공학과 졸업), 2017년 신나라(산업공학부 졸업)씨, 2018년 이청화(기계시스템공학과 석사과정 졸업) 씨에 이어 올해 두 명이 대한민국 인재상을 받으며, 총 9명의 인재상 수상자를 배출했다.

남윤성 기자  geero@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윤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