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경북도청
연이은 폐기물 화재, 자연발화가 주요 원인?최근 3년간 경북 폐기물 화재 63건 발생
  • 박미희 기자
  • 승인 2019.11.27 13:54
  • 댓글 0
의성폐기물화재

경북소방본부에 따르면 3년간(2017~2019.10월말) 경북에서 발생한 폐기물관련 화재를 분석한바 모두 63건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3명의 인명피해와 18억 7천여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지난해 12월 의성군의 폐기물처리장에서 화재가 발생하여 2개월 동안 화재진화를 했고 해외언론에 까지 보도가 되는 등 크게 이슈가 됐다.

또 지난 17일 고령군 폐기물재활용공장서 화재가 발생하여 완전히 진압하는데 17시간이 걸렸으며 1억 5천여만원의 피해가 발생하는 등 폐기물관련 화재가 끊이지 않고 있다.

장소별로는 폐기물처리․재활용시설에서 23건(36.5%), 창고․작업장 등 11건(17.5%), 야외쓰레기장 10건(15.9%), 야적장 9건(14.3%) 순이다.

원인별로는 화학적 요인 21건(33.3%), 담배꽁초․쓰레기소각 등의 부주의 16건(25.4%), 햇볕에 의한 열축척 등 5건(7.9%), 미상 16건(25.4%)순으로 발생했는데 화학적 요인 21건은 대부분 자연발화(15건)와 금수성 물질과 물과의 접촉(4건)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됐다.

계절별로는 여름에 20건(31.7%), 봄 18건(28.6%), 겨울에 14건(22.2%), 가을에 11건(17.5%) 순으로 발생했다.

시간대별로는 6~8시에 10건(15.9%) 2~4시, 12~14시, 16~18시, 18~20시에 각각 7건(11.1%), 20~22시에 6건(9.5%) 순으로 발생했다.

고령폐기물화재

경북도는 폐기물관련업체가 모두 1,059개소(재활용 974, 매립 39, 소각 29, 처분 17)가 있으며, 폐기물화재는 적재된 폐기물더미를 옮겨가며 바닥부근의 불꽃불씨까지 모두 제거해야 하므로 화재진압이 길어 장기간 동안 소방력을 필요로 한다. 이로 인해 인근 지역에 화재 발생 시 소방력의 공백이 우려 된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점이다.

남화영 경북도 소방본부장은 “도민의 쾌적하고 안전한 삶 영위를 위해 폐기물 및 관련시설 화재저감을 목표로 유관기관 협의체를 구성하는 등 화재예방 대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미희 기자  time1337@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