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경제
다차려놓은 한국식품 연구원 밥상 왜 걷어차나(?)- 식품연구원 경북본부 설립 농업·농식품 R&D 발전 일자리창출 등 시너지효과 커
- 김현권 의원 재추진 나서 21일 구미시와 합의서 체결
- 구미시공유재산 및 물품관리법 부지매입 의무 조항 으로 난색
  • 박미희 기자
  • 승인 2019.11.23 13:20
  • 댓글 0
경북식품연구원투시도

하세월 상태인 한국식품연구원 경북본부 설립에 민주당 김현권 의원이 재차 밥상을 차려놓았지만 구미시 공무원들이 보신주의 소극적 행정으로 임해 시민들의 분노를 사고있다. 

구미시는 2013년 4월 한국식품연구원과 구미 선산읍에 경북본부를 건립하기로 업무협약을 체결한후 설립시 20년간 부지무상 제공과  5년간 35억원의 연구·운영비까지 제공하는 파격 제안으로 협약을 성사시켰다.

그후 지난 2016년에는  총324억4천만원 국비를 투입해 선산읍 교리에 부지면적 6,600㎡, 건물 5,000㎡ 면적의 식품연구원 설립을 추진해 2019년 말 완공할 예정이었다.

완공후는 이곳에 시제품 공장을 짓어 연구 개발된 시제품을 지역산업과 연계시켜 지역경제 활성화 및 고용창출에도 크게 기여해 상당한 시너지효과도 전망된다고 밝혔다.

장세용시장과 김현권 의원이 식품연구원 부지를 찾아 의견교환을 했다.

하지만 올해말 완공 계획이었던 식품연구원은 현재 삽도 뜨지못한체 지지부진한 상태다. 

이처럼 경북식품 연구원 설립이 지지부진하자 민주당 김현권 의원이 발벗고 나섰다.

21일 김의원은 식품 연구원 착공시 부지제공은 구미시가. 건물신축은 입주기관이 짓어 건물 지상권을 설정토록 한다는 합의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합의서 체결후도 구미시는 식품연구원 경북본부 설치시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법에 따라 출연연구기관의 부지매입 의무 조항이 있어 20년간 임대후는 문제가 발생할수있어 난색을 표시 했다.

김현권 의원

이에대해 민주당 관계자는 "식품연구원 경북본부 설치가 지지부진한 것은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법에 따라 출연연구기관의 부지매입 의무 조항 때문"이라며 "정부가 부지매입 비용의 일부를 지원하거나 지자체 소유 부지를 영구히 임대할 수 있도록 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도 “타 지자체는 공공기관 유치에는 혈안이 돼 있어 유치를 위해 공무원들이 발벗고 나서는데, 구미시 공무원들은 너무 보신주의와 소극적 행정주의에 너무 치중해 공공기관 유치시 지역발전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며,왜 다차려놓은 밥상을 걷어차는지 이해할수없다″고 비판했다.

따라서 “구미시는 행자부 지침만 고수할께 아니라 상주 낙동강 생물자원관처럼 부지는 지자체가 제공하고 건물은 공공기관이 제공하는 관련법을 국회에서 다뤄 나가야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식품연구원은 2014년부터 2019년까지 구미 선산읍 교리 2지구 6천596.4㎡ 부지에 324억4천만원을 들여 연구동을 설립해 연구직 28명 등 4개 부서 직원 34명이 근무할 예정이다.

 

박미희 기자  time1337@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