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경산
경산시, 태풍 ‘미탁’ 경북피해지역 복구 인력지원태풍 피해와 복구로 어려움 겪는 경북지역에 도움의 손 내밀어
  • 박미희 기자
  • 승인 2019.10.07 16:25
  • 댓글 0
경산시 공직자들은 지난 6일 영덕군 하저해수욕장에 방문해 침수 피해 복구 정비에 지원했다.

경산시는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발생한 경북 피해 지역에 대한 신속한 복구 지원과 추가 피해 최소화를 위해 발 벗고 나서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전국적인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경북 영덕군도 무너져 내린 토사로 주택과 주요 도로가 파손되는 등 심각한 피해를 입었다.

이에 시는 경산시 공직자 42명을 복구 인력으로 편성하여 휴일에도 불구하고 지난 6일 태풍으로 인한 피해 지역 정비를 위해 태풍 피해 복구지원반을 긴급 파견했다.

이날 파견된 공직자 42명은 영덕군 하저해수욕장에 방문하여 궂은 날씨에도 침수 피해 복구 정비에 구슬땀을 흘렸다.

이동열 총무과장은 “이례적인 가을 태풍으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은 영덕군 주민들에게 안타까운 마음이 크다.”라며, “비록 작은 힘이라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피해 지역 주민에게 힘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박미희 기자  time1337@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