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구미 시청등 내부고발자 배신자 or 정의의 사도18년간 내부고발한 구미시청공무원 A씨와 5년간 기싸움 벌이는 팜한농 직원 B씨
  • 남보수 기자
  • 승인 2019.08.04 09:11
  • 댓글 0
  • 조회수 537
LG화학 자회사 팜한농 직원 B씨도 공익제보에 동참해 지루한 법정싸움을 벌이고 있다.

정의 사회구현을 위한 조직내 공익제보자가 오히려 내부고발자로 낙인찍혀 조직생활에서 왕따가 되고있다.

이런 조직 환경으로 공익제보자는 승진 불이익과 내부통신망 접속제한등 불이익을 당해 대책이 필요한실정이다.

하지만 이런 환경속에서도 지난 18년간 꾸준히 공익제보를 한공무원과 지난 5년간 지루한 법정 싸움을 벌이는 사람이 있어 시민들의 관심을받고있다.

■ 18년간 공익제보 30건.. 상은커녕 오히려 배신자 낙인

구미시 공무원 A씨는 지난18년간 30건이 넘는 내부고발을 했다.그의 고발건수는 단가 부풀리기와 금품수수 등 공무원의 각종 비위 사실 고발로  관련 공무원들이 징계등처벌도 받은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내부고발로 처벌을 받자 A씨는 배신자란 낙인이 찍혀 동료들 사이  요주의 인물과 동시 ,한직을 전전하고있다.

첫고발은 지난 2001년경 구미시의 ‘황금배 사업' 추진 과정시 단가 부풀리기와 금품 수수 등 위법 정황을 언론에 제보한후 2004년에는 공무원 출장지 이탈제보등으로 해당 공무원들이 경고및 징계도 받았다.

2014년도에는 종자 확대 시범 사업 비위검찰고발과 형사처벌도 이뤄졌다. 이런 제보로 사업관련자들은 감봉 등 무더기 징계를 받자 조직의 왕따가 됐다.

동료들이 징계를 받자 박씨는 10년 간 한직 전전으로 떠돌아 공직생활 30년간 승진 꿈은 물건너 가버렸다. 

구미시는"내부 고발에 따른 보복성 인사는  결코 없었다며,인사는 소장의 고유권한으로 구미시 인사위원회에서 직원의 업무 실적을 평가해 결정하는 것”이라며 A씨의 주장을 반박했다.
A씨는"건전한 공직 사회를만들기 위해 20년 가까이 용기를 냈지만,돌아온 건 동료들의 따가운 눈총 뿐으로 회의감이들어 씁쓸하다”고 말했다.

■ 대기업 상대 공익제보 5년간 지루한 법정싸움 벌이는 다윗

2017년도에는 LG디스플레이 구미공장에서 근무 중인 A씨가 LGD 구미공장이 인체에 해로운 유기화학물 배합과정에서 국소배기장치를 제대로 작동시키지 않는다는 내용을 언론에 제보한 바 있다. 이후 A씨는 업무에서 배제됐고, 사측의 제보자 색출 과정에서 통화목록 제출 및 진술서 작성까지 요구받았다. 현재 언론에 제보를 하면서 회사 관계자들의 이름과 연락처를 건넸다는 이유로 경찰에 고소된 상태다.

A씨와 함께 대기업인  LG화학 자회사 팜한농 직원 B씨도 공익제보에  동참해 지루한 법정싸움을 벌이고 있다.(사진)

B씨는 지난  2014년 6월  회사가 산업재해를 은폐한 사실을 대구지방고용노동청 구미지청에 신고했다. 조사결과 그의 말은 사실로 드러났고 고용노동부는 팜한농의 산업재해 은폐 24건을 적발해 팜한농에 1억5천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B씨는 노동부에 회사의 비리를 신고할 당시 자신의 신분을 노출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지만 발각돼 불이익이 돌아왔다며 불만을 나타냈다.

신분이 노출돼자 회사는 대기발령과 성과등급 하향 등 불이익을 줬다고 밝혔다. 

그때마다 B씨는 국민권익위원회에 도움을 청했다. 공익신고자 보호조치를 통해 회사가 벌이는 횡포를 막아달라는 것이었다. 국민권익위는 5차례에 걸쳐 이씨에 대한 보호조치를 결정했고 팜한농에 보호조치 이행을 통보했지만 이씨의 처지는 나아지기는 커녕 오히려 가시방석 신세가 돼버렸다. 구미국가산업단지 직원 C씨는 상급자가 업무추진비를 횡령했다는 사실을 내부 감사팀에 고발했다가 두 달 뒤 다른 부서로 전보됐다.

이처럼 우리사회 공익제보자는 정의감에 불타 행동했지만 결국 돌아오는건 상사와 동료들의 배신자 낙인과 승진탈락등 불이익만 돌아와 씁쓸한 표정이다.

시민단체들은"공익제보자를 배신자로 보지말고 투명한사회를 만드는 용기있는 사람으로 평가할때 공직사회는 물론 기업체도 투명하고 건강한 조직문화가 조성될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공익신고자 보호법 제15조는 누구든지 공익신고자께 공익신고 등을 이유로 불이익조치를 해서는 안되며 이를 어길 시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이 내려진다.

남보수 기자  ktn3434@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