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구미
콘텐츠 부족 구미 새마을운동테마파크 경북교육청 메이커교육관 입주학생 제안 아이디어 3D프린터 등 제작 공간마련으로 학생들 견학유도
  • 박미희 기자
  • 승인 2019.07.03 16:59
  • 댓글 0
  • 조회수 120
구미새마을테마공원

콘텐츠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경북 구미 새마을운동테마파크에 경북도교육청이 운영하는 메이커교육관이 들어선다.

경북도와 도교육청, 구미시는 4일 메이커교육관 구축과 메이커교육 프로그램 운영에 협력하는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경북도와 구미시는 내년 3월까지 테마파크 내 글로벌관 2개 층에 3천355㎡ 규모로 메이커교육관을 조성해 학생들이 제안한 아이디어를 3D프린터 등으로 직접 제작하는 메이커교육관을 마련한다.

새마을운동테마파크는 새마을운동 정신 계승과 국내외 새마을운동 지도자 연수 등을 목적으로 887억원을 들여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옆에 지었으나 콘텐츠 부족으로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해 11월 개관 이후 하루 평균 관람객은 170명에 그치고, 연간 운영비만 30억∼60억원에 달해 애물단지로 전락했다.

이에 경북도와 구미시는 새마을운동테마파크 전시·콘텐츠 보강 용역을 한 뒤 시대적 변화에 맞는 콘텐츠를 갖출 계획이다.

박미희 기자  time1337@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