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구미
김현권 의원 좌절된 로봇직업혁신센터 구축사업 국비확보 청신호김현권의원, 박영선 장관 구미 방문 후 중기부 예산반영 긍정적 기류로 바꿔
  • 남보수 기자
  • 승인 2019.07.02 14:46
  • 댓글 0
  • 조회수 189
김현권 의원

김현권의원(더불어민주당 구미을 지역위원장)이 물건너간 국비확보에 성공적해 지역발전 청신호가 되고있다.  김의원이 밝힌 국비확보사업은 ‘로봇직업혁신센터 구축사업‘ 국비확보 사업이다.

김의원은 2일‘로봇직업혁신센터 구축 사업’예산 20억원이 내년도 중소벤처기업부 예산안으로 편성된 채 기획재정부에 제출됐다고 밝혔다.

’로봇직업혁신센터 사업’ 예산은 구미시와 경북도가 지난 해부터 2019년 국비확보를 위해 노력해왔지만 정부 관련 부처들의 회의적 사업검토로 국비편성이 좌절됐다.
실제로 지난해 경북도와 구미시는 로봇혁신지원센터 사업 국비 편성을 고용노동부에 건의했다.

그러나 국회 예산심사 과정에서 고용노동부 예산으로 10억 원 증액 요구안이 심사대상에 올려졌지만 고용노동부의 반대로 국비확보에 실패했다.
이러한 부정적 기류가 극적으로 바뀐것은 박영선장관의 구미시 방문이 계기가 됐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구미방문 간담회 자리에서 “구미시가 중기부에 제안한 ‘로봇직업혁신센터 구축 사업’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처럼 박영선 장관의 구미 기업인 간담회 개최로 좌절된 사업이 성사된 배경에는 김현권의원과 김부겸의원, 홍의락 의원의 노력도 컸다.

특히, 김의원은 박영선 장관 간담회후 로봇직업혁신센터 구축사업 예산이 정부예산안에 포함될 수 있도록 박 장관과 중기부 기획조정 실장 등과 방문으로 협의를 이어왔다.

김현권의원은 “고용노동부 등 해당 부처의 반대로 올해 국비확보는 어려웠지만 박영선 장관의 결단에 의해 중기부 예산으로 내년 국비에 편성됐고 이제 기재부에서 예산안을 확정하는 단계가 남았다.”면서“앞으로 장세용시장과 협력해 국회에서 성사되도록 총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총사업비 290억(국비 180억원, 지방비 115억원)이 투입될 로봇직업혁신센터 구축사업은 2020년부터 2024년까지 5년간 으로 로봇 오퍼레이터 양성 교육과정 운영과 실습장비, 센터 구축사업, 교육과정 설계비, 교육비 지원 등의 사업이 추진된다.

남보수 기자  ktn3434@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