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구미
구미전자정보기술원 보유 연구 장비 구입후 22% 미사용..혈세낭비 지적장비 총 구매비 1천109억원.. 2016년 8억6천만원 장비구입후 미사용 혈세낭비 .전자의료 기술연구본부 총 38대 사용치 않고 방치
  • 남보수 기자
  • 승인 2019.06.25 15:10
  • 댓글 0
구미전자정보 기술원 광고가피

구미전자정보기술원이 보유한 연구·개발 장비 중 22%가 사용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혈세 낭비란 지적이다.

이런 장비 미사용 지적은 25일 구미시의회 행정사무감사 자료에서 밝혀졌다.

자료는 2017년 5월∼지난해 4월 구미전자정보기술원의 장비 사용현황에서 구미전자정보기술원의 연구·개발 장비 333대 중 22%인 72대를 전혀 사용하지 않았고, 미사용 장비는 2016년 바이오칩 제작공정에 활용하고자 4억6천만원을 들여 구매한 스퍼터링 시스템과 같은 해 4억원에 구매한 초음파탐촉자 테스트시스템 등장비다.

이중 연구 장비 활용이 가장 낮은 부서는 기술원 4개 본부 중 전자의료기술연구본부로, 39%인 38대가 미사용 상태다.

미사용 장비는 첨단소재부품, 스마트 디바이스, 차세대 통신기술, 융합의료기기, 소재특성 분석 등의 연구에 사용하는 것들이다.

이처럼 미사용 장비가 많은것은 기업과 대학 등이 활용할 장비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결과란 지적이다.

정연욱 구미전자정보기술원 경영지원실장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심사한 뒤 대부분 국비로 장비를 구매한다"며 "일부 장비는 산업환경에 맞지 않거나 기술원에서만 사용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편, 구미전자정보기술원의 장비 구매비는 총 1천109억원으로 이중 업체와 연구소 등이 1년간 지불한 사용료는 장비 구매비의 1.9%인 21억5천여만원에 그쳤다.

남보수 기자  ktn3434@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