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구미
구미형 일자리는 LG화학 배터리 양극재 공장당초 배터리 셀 공장 건설에서 배터리 핵심소재 양극재 로 결정
  • 남보수 기자
  • 승인 2019.06.09 20:25
  • 댓글 0
  • 조회수 300
엘지화학 공장

정부의 구미형 일자리 사업은 배터리생산이 아닌 배터리 핵심부품인 양극제 건설공장으로 확정 될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9일 LG화학이 구미형 일자리 사업으로 ‘배터리 핵심소재인 양극재 생산공장 건설’을 제안한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LG화학이 당초 배터리 생산에서 양극제 생산으로 투자 계획을 바꾼것은 시장 수요와 기술 경쟁력 유지 등을 고려해 국내에서는 배터리 셀보다는 소재 공급이 더 유리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분석된다.

LG화학은 지난 7일 경북도와 구미시로부터 '구미형 일자리 투자유치 제안서'를 전달받은 자리에서 양극재 공장을 짓겠다는 의견을 전달했다는 것.

음극재, 분리막, 전해액 등과 함께 배터리의 4대 소재로 불리는 양극재는 배터리의 용량과 출력 등을 결정짓는 핵심소재로 전체 생산원가의 약 40%에 달할 만큼 배터리 사업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LG화학은 지난 2016년 GS이엠의 양극재 사업을 인수하면서 생산기술 고도화와 전구체 제조 기술력을 확보했으며, 지난해는 세계 1위 코발트 정련회사인 중국 화유 코발트와 전구체·양극재 생산법인을 설립하는 등 최근 양극재 기술 경쟁력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번 투자 제안서를 전달한 자리에서 경북도와 구미시 관계자들은 배터리 분야의 투자 규모와 시기를 확정해 달라고 요청하면서 세금 감면, 부지 제공 등 다양한 투자 인센티브를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인력 확보 방안과 이를 위한 채용 지원, 사택 등 공장 건설에 따른 복지 관련 계획 등도 구체적으로 내놨다. LG화학은 배터리 양극재 공장 건설이 이번 사업에 적절하다는 입장을 거듭 밝히면서 투자 제안서를 1주일 가량 검토한 뒤 1차 의견을 제시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은 앞으로 몇 차례 조율 과정을 거쳐 이르면 이달 중 정식으로 협약을 체결한다는 방침이다.

사업 추진 관계자는 "총 투자 규모는 수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단기적으로는 배터리 공장보다 배터리 핵심소재 공장이 LG화학의 기술 경쟁력 확보와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위해 더 효과가 크다고 판단한 듯하다"고 전했다.

한편 LG화학은 한때 배터리 셀 공장 건설도 고려했지만 글로벌 전기차 생산공장이 대부분 해외에 있고 또 양극재에 배터리의 성능을 좌우하는 핵심 경쟁력이 다수 들어가는 점 등을 고려했을 때 배터리 핵심소재 양극재 생산공장으로 결정한 것으로 관련업계는 보고 있다.

남보수 기자  ktn3434@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