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김천
도공 유천 하이패스 전용 나들목 정체 완전 해소..예산절감 교통체증해소 일석이조지난해 개통 이후 출근시간대 교통량 급증하루 500건민원발생 .. 수차례걸쳐 시스템 개선으로 추가공사없이 차량정체 완전해소
  • 이경연 기자
  • 승인 2019.05.21 13:16
  • 댓글 0
  • 조회수 109
개선된 유천나들목

그간 고질적 교통정체로 고객들의 불만을 샀던 대구 유천 하이패스 전용 나들목 정체가 완전 해소됐다.

한국도로공사 대구경북본부(본부장 김진광)는 개통 이후 출근길 교통체증이 극심했던 대구 달서구 유천 하이패스 전용 나들목의 교통정체를 완전히 해소 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3월 29일 개통한 유천IC는 4.5톤 이상 화물차나 하이패스 미부착 차량은 이용할 수 없는 하이패스 전용 나들목으로, 무인으로 운영되는 시스템이다.

하지만 이곳은 개통 이후 출근시간대 교통량 급증으로 교통정체상습 발생 지역이었다.
이는 시간당 교통량만 최대 1천대 이상 진입으로 이에 따른 차량 대기행렬만0.5~1㎞나 달했다.

또한, 하이패스 전용 나들목 특성상 비정상 차량 진입 차단을 위해 차단기 2곳을 운영해 차량 1대당 통과시간이 10초 이상 소요되어 정체가 가중됐다.

도공은 이를 해소하고자 1개 차로를 증설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방음벽 이설, 가·감속차로 확보 등으로 120억원이 추가로 소요되는 실정이었다.

그러나 도공은 차로 증설 없이 시스템 개선을 통한 차량 통과시간 단축으로 차량 1대당 통과시간이 10초에서 3초 단축과 120억원의 예산절감 효과도 가져왔다

우선 수차례에 걸쳐 시스템 개선으로 차량 1대당 통과시간을 10초에서 5초까지 단축한후 지난 4월 15일에는 최적의 프로그램 개발 및 고속 차단기 적용으로 통과시간을 3초로 단축해 교통정체를 완전히 해소했다.

김진광 한국도로공사 대경본부장은 “지난해 유천 나들목 지정체로 인해 일평균 50여건의 민원이 발생했지만 현재는 교통정체로 인한 민원이 전혀 발생하지 않고 있는것은 물론 차로증설 없이 교통량을 최대화 함으로써 120억원의 예산절감 효과등 일석 2조 효과를 실현했다”고 밝혔다.

이경연 기자  ktn9329@ 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