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구미
일몰제 앞둔 구미 민자공원 조성 사업 시의회 제동 물건너가나난개발 방지등 찬성 V/S 아파트공급 과잉 공급 우려 반대
  • 남보수 기자
  • 승인 2019.04.09 15:58
  • 댓글 0
구미민자공원 조감도

일몰제 대비 구미 민자공원 조성사업이 시의회서 제동을 걸어 물건너갈 위기를 맞고있다.

이처럼 구미 지역 3개 민간공원 조성사업이 답보상태다.

9일 구미시에 따르면 임수동 동락공원, 도량동 꽃동산공원, 송정·형곡동 중앙공원 조성사업이 시의회 반대로 무산될수 있다.

일부 시의원은 "난개발을 막기 위해선 민간공원을 조성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반대 시의원들은 "아파트 공급과잉이 우려된다"고 주장한다.

이처럼 시의원들의 의견 충돌로 최근 시의원 간담회를 열어 협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시의회는 이달 말 안건을 상정해 의결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민자공원 조성 사업은 구미시 조례상 반듯이 시의회 의결을 거쳐야 한다.

3개 민간공원 중 진척이 가장 빠른 것은 중앙공원 조성사업이다.

구미시는 2016년 9월 송정·형곡·광평·사곡동 75만㎡에 8천202억원을 투입해 3천493가구 아파트와 함께 스포츠센터, 분수광장, 식물원 등을 조성하는 사업을 검토했다.

그러나 우선협상대상자가 내놓은 안에 대해 시의회가 "시민 여론 수렴을 위한 공청회와 여론조사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유보했다.

토지 보상가를 두고 땅 소유자의 반발도 거세다. 일부 지주들은 공원 입구 등에 사유지를 알리는 안내판을 꽂아 뒀다.

동락공원(8만3천㎡) 조성사업은 작년 12월 보완자료 미비로 사업예정자 지정을 취소했고, 꽃동산공원(75만㎡)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이후 소송에 휘말려 있다.

전환엽 구미시 공원녹지과장은 "시의회 동의절차를 거치지 않아 민간공원 조성사업이 보류된 실정"이라며 "중앙공원이 통과되면 동락공원과 꽃동산공원 조성 사업도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남보수 기자  ktn3434@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