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동료 시의원 특혜 의혹 제기...해당 의원 의원직 사퇴서 제출 반발시민단체 유권자와 약속 저버린 행위 비판
  • 남보수
  • 승인 2019.03.26 18:52
  • 댓글 1
구미시의회

구미시의회 한 시의원이 동료 시의원의 특혜 의혹 제기에 불만을 품고 사퇴서를 제출해 여야 시의원 간에 갈등을 빚고 있다.

해당 시의원이 휴대전화를 꺼놓고 의정활동을 하지 않자 시민단체들은 "유권자와 약속을 저버린 행위"라고 비난했다.

26일 경북 구미시의회에 따르면 4선인 자유한국당 권기만(58) 의원은 지난 15일 사퇴서를 내고 의정활동을 중단했다.

사퇴서를 낸 것은 더불어민주당 A(57·초선) 의원이 지난 13일 임시회에서 "산동면∼구미 4공단 확장단지 간 도로 개설공사는 수요가 많지 않아 매우 불합리한 공사"라고 지적한 데서 비롯됐다.
도로 공사와 접한 곳에는 권 의원의 주유소와 가스충전소가 있어 혜택을 입었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도로 공사는 2017년 추진돼 올해부터 시작됐고, 구미시 예산 70억원과 한국수자원공사 12억원이 투입됐다.

자유한국당 동료 시의원은 "권 의원은 3선 때 부의장을 한 뒤 이번 4선 때 의장을 노린 최다선인데, 민주당 시의원이 5분 발언으로 특혜 의혹을 제기하자 불만을 품고 사퇴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김 의장은 "건강상의 이유로 사퇴서를 냈지만 직접 만나보니 체중이 8㎏ 빠졌을 뿐 건강상태는 괜찮아서 일단 반려했다"며 "시의회가 다음달 25일 열려 지켜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남보수  ktn3434@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보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대원사 신도 2019-04-02 21:22:20

    초선의원이 제대로 지적했구먼,이런 시의원님은 계속 2선3선 당선시켜 구미발전
    앞당겨야한다.4선의원보다 훨신 신선하고 바른 정신을 가졌내. 구미시민이 응원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