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정치
권오을 도당위원장의 훈수.. 반른미래당이 노조공화국 바로잡아야.중도층 아우르는 개혁보수, 우파 시장주의 강조
  • 이경연 기자
  • 승인 2019.03.10 17:43
  • 댓글 0
  • 조회수 130

권오을 바른미래당 경북도당위원장이 중도층을 아우르는 개혁보수와 우파 시장주의를 강조하며 당 지도부에 선명한 야당 역할을 주문했다.

권 위원장은 “바른미래당은 중도개혁세력과 개혁보수세력에 초점을 맞춰 활동하는게 정답으로  문재인 정권은 좌파 사회주의 정권으로 그에 맞서서는 우파 시장주의 정당으로 나아가야 하며 그 중심에 바른미래당이 서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6개월간 갤럽과 리얼미터 여론조사를 정밀 분석한결과  바른미래당의 지지율이 5~8% 박스권에 갇혀 하락세에 있고, 20대에서는 10% 내외였지만 60대에서는 굉장히 낮아서 실제 선거에서 세대별 투표율을 감안하면 득표율을 더 낮아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또, “성향별로는 중도층에서 평균 10%, 보수층에서 평균 7%, 진보층에서 평균 2~3%가 바른미래당을 지지하고 있다”며 “이러한 데이터를 볼 때 중도층과 보수층을 대변하는 선명한 야당의 역할을 해서 지지율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권 위원장은  “민주노총과 확실한 대척점에 서서 노조공화국으로 가는 이 나라를 바로잡아 유권자들이 당의 정체성을 명확하게 인지할 수 있도록 지도력을 갖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현재 다른 당과의 통합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의견을 피력했다.

그는 “현재 지지율로는 통합이 어렵고 우리 스스로의 힘으로 지지율 15~20%가 될 때 야권통합의 중심에 설 수 있다”며, “당 지지율 제고로 창당주역인 유승민 안철수 두 사람이 뒷 전에 물러나 있으면 안된다”라며 두 사람의 당무 복귀를 강력하게 요청했다.

한편, 림프암 투병중인 권 위원장은 항암치료 중임에도 불구하고 당의 미래를 위해서 이날 행사에 참석했다.

이경연 기자  ktn9329@ 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