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정치
장석춘 의원, “4대강 보 철거 강행, 국론분열 선동정치 중단하라”금강·영산강 보 해체는 낙동강 보 해체를 위한 수순
  • 남보수 기자
  • 승인 2019.02.25 16:06
  • 댓글 0
  • 조회수 154
장석춘의원

장석춘 의원(경북 구미시을)은 25일 금강과 영산강의 5개 보 가운데 3개를 해체하기로 한 정부 결정은 4대강 사업 전면 폐기를 위한 수순으로 과거 정권 부정을 통한 국론 분열 조장 행태라고 강력 비판했다.

장 의원은 “4대강 사업 이후 강 퇴적토 준설 등으로 홍수위가 낮아져 대규모 홍수에도 대응할 수 있는 치수체계를 구축했고, 팔당댐의 5배에 달하는 수자원 확보로 가뭄 발생 시에도 취수 장애 없이 안정적인 물 공급이 가능해졌는데 이런 긍정적인 효과들은 무시된 채 오로지 ‘적폐’라는 프레임을 덧씌워 급기야 ‘보 해체’라는 국가기간 시설 파괴행위까지 버젓이 일삼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4대강 사업을 실시하기 전인 1993년부터 2005년까지 13년 동안 무려 28조 6천 억 원을 투입했지만 당시 4대강 수질은 더 나빠졌고, 오늘날 선진국들은 보와 댐을 통한 물 관리·수자원 확보를 국가 발전의 원동력으로 삼고 있는데, 보 철거·개방으로 ‘원시 하천’으로 되돌리자는 말인가? 그것이 정부의 책임 있는 자세인가?”라고 반문했다.

게다가“대법원도 “적법하다는 판결이 난 국책사업을 노골적으로 흠집 내고 정치적 시빗거리로 만들면서, 보 해체에 따른 지하수 고갈 등으로 농민들이 입게 될 천문학적인 피해는 안중에도 없는 정부”라고 날을 세웠다.

또한, “구미 지역도 낙동강 보 개방을 염두에 두고, 정부 측 관계자가 관정설치를 무료로 해주겠다면서 비공식적으로 개별 농민과 접촉하는 비열한 행태를 벌이는 중이다”라고 주장했다.

“낙동강 보 해체를 위한 수순으로 보이는 이번 금강·영산강 보 해체 결정은 결단코 용납할 수 없으며, 확보한 물을 잘 관리하는데 힘써야 할 정부가 계속해서 보 철거 등을 운운하면서 국론 분열을 조장할 경우 지역 주민들과 함께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강력히 맞서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장의원은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 기획위원회는 금강과 영산강의 5개 보 가운데 3개(금강 세종·공주보, 영산강 죽산보)를 해체하고, 나머지 2개(금강 백제보, 영산강 승촌보)를 상시 개방하는 방안을 제시해 낙동강보 해체수순을 밟고 있는중이라고 밝혔다.

남보수 기자  ktn3434@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