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구미
구미시민들 SK하이닉스 용인 유치, 국토 균형 발전 역행...대정부 투쟁 돌입시청앞서 비수도권과 함께 정부 공동투쟁 선언 ‘반발’
  • 남보수 기자
  • 승인 2019.02.25 15:13
  • 댓글 0
  • 조회수 257
SK 구미유치무산에 항의 반발하는 시민및 단체들

용인으로 간 SK하이닉스 반도체 유치 무산에 대한 구미시민들의 후폭풍이 거세다.

구미시민들은 이번 SK용인 유치는 정부가 국토 균형 발전 및 지방공단 말살정책이라며 강하게 반발한 후 비수도권 자치단체들과 연계해 공동 투쟁도 불사할 방침이다.

따라서 시민단체 'SK하이닉스 구미유치 시민운동'은 "SK하이닉스 용인 지정은 국가균형발전을 포기한 것으로, 구미 시민은 비수도권 시민과 함께 정부 투쟁을 선언한다"고 25일 밝혔다.

시민모임은 SK하이닉스 구미유치를 위해 각계각층의 시민 160명이 모인 단체다.

이들 단체들은 25일 오전 10시 구미시청에서 성명을 내고 "포항, 울산, 여수, 구미 등 공단은 국토 균형 발전을 위한 조치였다"며 "문재인 정부가 국토 균형 발전의 과제를 포기하고 수도권만을 위한 선택을 한 데 대해 크게 실망한다"고 했다.

이어 "정부가 SK에 수도권공장총량제를 풀어주는데 최소 3년 이상 걸려 이미 부지가 있는 구미공단에 비교해 절차가 훨씬 복잡하다"며 "결국 수도권만을 위한 정치세력에 의해 용인으로 결정됐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김현권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구미을 선거구)은 구미를 떠나라"면서 "시민의 절박한 심정을 모르고 구미에서 국회의원을 할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또 "김 의원은 지난 18일 모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는 향후 10년간 투자가 지속할지 의문이다'며 시민 염원을 외면하고 SK의 투자 의지를 깎아내렸다"고 지적했다

남보수 기자  ktn3434@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