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경제
구미 경실련 SK 구미유치 무산은 예고된 실패 ‘비판’구미시장 SK하이닉스 구미유치 사활은 빈말..범시민유치위원회도 없이 시장 나 홀로 유치운동 성과부진
  • 남보수 기자
  • 승인 2019.02.25 15:09
  • 댓글 0
  • 조회수 283
구미경실련

구미경실련이 120조원대 SK유치 실패 후 쓴소리를 뱉어냈다.

경실련은 “구미시장은 SK 유치에 사활을 걸겠다고 약속했지만 정작 돌아온 것은 실패란 쓴 잔 뿐으로 가장기본적인‘SK유치 범시민 유치위원회’도 구성치 않고 시장 혼자서 유치전에 뛰어든 SK구미유치 무산은 예고된 실패작”이라고 비판했다.

“이는 42만 구미시민들이 15만 포천시 범시민 운동 방식보다 못한 과거 관선 시장 방식으로 포천시처럼 시민들의 절실함도 없는 안일한 대응 방식으로, 청와대 국민청원 운동 결과도 20만 청원의 1/7수준인 3만7천여 명에 그쳤다”고 밝혔다.

특히“구미시는 창와대와 정부 관련부처를 방문했다고 밝혔지만 투자유치에 결정적 권한을 쥐고 있는 SK최고 경영진인 최태원 회장이나 김석희 대표이사 문전에도 못 가본 체 상무만 만나 돌아오는 속빈강정 유치전략이라고 비판한 후 소수가 참여하는 기관단체회의도 12월 27일 초반 2회만 열었뿐 그 이후는 없었다”고 지적했다

구미시의 SK유치 실패요인으로 △포천시처럼 시민들의 절실함 없는 안일한 대응 △각자도생식 유치운동식으로 전략 부재 △범시민유치위원회 구성 뒷전 관선 시장 방식인 시장 나 홀로 유치운동 △ 시민들과 협의·소통 강화 추진하는 민관 거버넌스(협치) 방식 부족 등을 지적했다.

이처럼 구미시의 투자유치전략 실패는 이번 SK하이닉스 실패 외 과거에도 있었다.

전임 시장 시절에는 ▲LG디스플레이 5조3천억 신규투자 파주 이탈 ▲삼성전자 구미기술센터 공정률 10% 단계백지화 ▲국방신뢰성시험센터 유치 실패 ▲삼성전자 네트워크 사업부 수원 이전 저지 실패 등 뼈저린 경험을 당하고도 독기를 품은 절실함은 간 곳 없이 안일한 대응으로 시장 한 사람만 쳐다 보다 날새버렸다고 비판했다.

경실련 관계자는“구미시는 SK유치 등 실패 요인 학습효과는 큰 데 비해, 대안에 대한 학습효과는 미미해 주도권을 쥔 시장과 공무원들의 이해가 부족하다는 게 지난해 삼성전자 네트워크 실패와 연이은 SK하이닉스 실패를 통해 여실히 드러났다”고 밝혀 관련부서 공무원들의 무능함을 지적했다.

따라서 구미시민들은 “전임 시장이나 현 시장 모두 투자유치 MOU 체결 등 국내외서 선만 자주 봤을뿐 정작 결혼식(투자유치 의향서 제출 등)은 커녕 약혼식도 못 올렸다며 언제 투자유치란 옥동자를 낳겠느냐”고  날을세웠다.

한편 구미시 인구의 1/3 정도 포천시의 경우 서울 전철 7호선 포천 연장 예타면제, 포천시사격장 등 군관련시설 이전 등으로 범시민대책위원회는 1천일간 1인 시위, 강추위 속 1만2천여 명 광화문 집회, 1천여 명 삭발식 감행 등으로 정부를 압박해 포천시민들 숙원사업을 이뤄내 구미시와 대조적이다.

 

남보수 기자  ktn3434@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