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구미시 “SK하이닉스, 용인行 은 지방균형발전 어긴 것"수도권규제완화 안되고 공장 총량제 어긴것 향후 특단대책 마련할것
  • 이경연 기자
  • 승인 2019.02.21 14:47
  • 댓글 0
  • 조회수 247
구미5단지서 있는 경북상생대회 SK 유치열망이 하늘을 찔렀다.

SK하이닉스의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부지가 경기도 용인으로 사실상 선정됐다는 보도가 나오자 유치에 올인한 경북도와 구미시는 상황 파악에 분주한 모습이다.

구미국가산업단지의 부활을 노리고 작년 11월부터 유치 전략을 펴온 경북도와 구미시는 보도 내용의 진위를 파악하는 한편 "지방균형발전을 어긴 정책"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정부가 수도권 규제를 완화해선 안 되고, 수도권 공장 총량제를 준수해야 한다고 외쳐온 게 물거품이 됐다는 주장이다.

김달호 구미상의 경제조사부장은 "정부는 수도권 규제를 더 풀어서는 안 되고, 공장 총량제도 준수해야 한다"며 "지방균형발전을 위해 지방 기업과 근로자에게 혜택을 주는 획기적인 정책이 나와야 한다"고 했다.

김상철 구미 부시장은 "정부의 공식 발표를 본 후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용인으로 결정된다면 정부와 협의해 지역균형발전 대책을 별도로 세워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북도는 지난달 30일 구미에 6천명이 모여 "수도권 규제 완화 반대와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구미 유치"를 외쳤으나 결과가 기대에 미치지 못하자 허탈한 분위기다.

경북도 관계자는 "경북도는 여전히 SK하이닉스에 파격적인 인센티브를 줌으로써 구미에 유치했으면 하는 강한 의욕을 갖고 있다"고 했다.

첨부파일

이경연 기자  ktn9329@ 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