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정치
경북도 의회 구미SK 반도체 유치 발벗고나섰다.임시회서 결의안채택문 대통령비서실,국회,국무총리실,산업통상자원부,SK 하이닉스 본사 보내
  • 남보수
  • 승인 2019.02.11 18:59
  • 댓글 0
  • 조회수 245
경북도 의회 임시회 개최모습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 구미유치에 경북도의회가 발벗고나섰다.
경북도의회는 11일 제306회 임시회에서 'SK하이닉스 반도체 특화클러스터 구미유치 결의안'을 채택했다.

도의회는 결의안에서 "수도권 규제 완화와 대기업들의 수도권 투자 집중으로 삼성전자, LG전자, LG디스플레이 구미공장의 임직원들이 수도권으로 삶의 터전을 옮겨가면서 구미국가산업단지에는 빈 공장이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수도권 공장 총량제를 완화하면서까지 반도체 클러스터를 수도권에 조성하려는 것은 국가균형발전을 정부가 포기하는 것으로 어떤 명분으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며 수도권 공장 총량제 준수를 촉구했다.

득히, "구미는 283만평(933만여㎡)에 달하는 국가산업단지 부지가 이미 조성돼 있어 공장을 바로 지을 수 있는 최적의 입지여건을 갖추고 있다"며 "300만 도민과 함께 SK하이닉스 반도체 특화클러스터 구미유치를 위해 역량을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경북도는 공장 부지 10년간 무상임대와 특별지원금 지원, 직원 이전비와 정착지원금 지급 등 파격적인 혜택을 담은 '경북형 일자리 모델'을 마련해 SK하이닉스 측에 제시했다.

경북도의회 김봉교 부의장 (구미) 은 “이번 경북도의회 결의안을 채택해 대통령 비서실, 국회, 국무총리실, 산업통상자원부, SK하이닉스, 경북도에 보낼 예정이라며 경북도의회는 구미SK유치에 올인해 나갈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반도체 특화클러스터는 정부와 민간이 협력해 10년간 120조원을 투자하는 대형프로젝트 사업으로 경기 용인과 경북구미,이천, 충북 청주, 충남 천안이 유치전을 벌이고 있다.

남보수  ktn3434@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보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