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장세용 구미시장 대낮부터 폭탄주 파티.. 진실공방구미 경실련 어제는 청렴도 꼴찌 사과 오늘은 대낮부터 폭탄주파티구미시민들께 사과하라 성명서발표
  • 남보수 기자
  • 승인 2018.12.16 16:59
  • 댓글 0
  • 조회수 400
구미경실련 로고

구미경실련이 장세용 구미시장이 대낮 부터 고급음식점 A식당에서 폭탄주 파티를 벌였다고 비판했다.

경실련에 따르면 14일 장시장은 공무시간에 이곳에서 소고기 안주로 2시간가량 폭탄주 파티를 벌였다며. 이날 폭탄주 파티 비용을 공개하고, 경제난에 지친 구미시민들에게 공개 사과할것을 촉구 했다.

그러나 취재결과 참석한 사람들은 경실련과 상반된 주장을 펴 진실공방도 예상된다.

동석한 A 의원은 “장시장은 이날 구미시의회 마지막 회기가 끝나자 우리 의원들과 실국장이 버스 2대에 탑승해 이곳식당 에서 점심을 먹은후 그동안 고생했다며 화합 폭탄주를 돌려 마셨다”고 말했다.

참석한 B국장도 “우리는 식사만 했을뿐 술을 마시지 않았다”며,“이는 2시에 지방분권 행사가 있어 술을 마실 처지가 못됐다”며,“시장님도 올해 구미시의회 마지막 회기가 끝난후 의원들과 유대관계차원에서 폭탄주한잔씩 했을뿐 폭탄주 파티는 과장됐다”고 말했다.

민주당A 의원도 “이날 식사는 점심시간으로 버스2대에 민주,한국당 의원들 모두 나눠타고 경북궁에 갔다”며. “이날 술은 새해부터 집행부와 의회가 반목, 갈등보다 화합하며 구미경제 살리기에 서로 힘을 보태 보자는 취지에서 건배 제의 차원에서 한잔씩 돌렸을뿐 폭탄주 파티는 아니라”고 반박했다.

한편 이날 참석한 사람은 구미시 의회 민주,한국당 의원 21명 전원과 본회의에 참석한 시장,부시장, 실국장,의회 직원등 35명 등 다수로 알려졌다.

남보수 기자  ktn3434@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