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정치
지방분권본부등 장세용 구미시장은 불통시장 강도높게 비판선거도운 사람 말만 듣는 불통시장, 지역현안 해결위한 각계각층 인사 참여 협의체 구성 촉구
  • 남보수 기자
  • 승인 2018.11.13 16:15
  • 댓글 0
  • 조회수 748

그동안 밀월관계를 유지하던 구미시민단체들이 최근 구미시장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일고있다.
13일 오전 10시경 지방운동 분권본부와 구미현대사 모임은 구미시청열린 나래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기자회견장에 나온 김종길 상임대표는 구미시장은 선거운동을 도운 사람 말만 듣는 불통시장이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그는 “장 시장은 정치신인으로 벌써부터 기성 정치권의 모습을 답습해 매우 실망스럽고 유감스럽고 시장은 지역 갈등 해소와 통합을 위해 원로, 종교계, 언론인, 지식인 등 각계각층과 폭넓은 대회와 여론 수렴에 나서는 협치 행정을 펼쳐야 한다"고 촉구했다.

구미근현대사연구모임 도 "장세용 구미시장이 민생현장에서 발로 뛰고 있는 시의원과는 소통하지 않으려 하고, 선거 때 가까이 했던 사람 말만 듣고 있다"고 비판했다.

두 단체는 "여러 성향을 가진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경청하지 않는 시장은 불통 시장이란 꼬리표를 달게 될 것이라며 "시의회와의 올바른 관계 설정은 구미시 협치 행정의 관건"이라고 주장했다.

또 "장 시장이 선거 캠프에 참여한 특정인에게 이사장 자리를 주기 위해 공모로 선임된 구미시설공단 이사장에게 사퇴를 권고했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며 "왜 사퇴를 권고했는지 이유를 밝히라"고 요구했다.

특히 "지방선거 당시 경선 패배 후 장 후보 지지선언을 한 인물 등 선거에 도움을 받은 특정인들을 시체육회 이사로 영입한 것은 노골적인 선거 논공행상"이라고 비난했다.

한편 두단체는 지역현안 해결을 위한 협치의 틀로 구미시와 구미시의회, 각 정당, 지역출신 도의원 등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조속히 구성할것도 촉구했다.

남보수 기자  ktn3434@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