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기자수첩】 모럴해저드 심각한 구미시 공무원및 선출직 공직자들간부공무원, 전현직 시의원 음주운전및 정부지원금 부당사용등 시민단체 지탄받아.
  • 남보수
  • 승인 2018.11.11 13:03
  • 댓글 0
  • 조회수 611

구미시 간부공무원 및선출직 시의원들의 모럴해저드(moral hazard)가 심각한 실정이다.
고위 공직자들의 도덕적 해이는 음주운전과 초근수당 불법수령, 정부지원금 부당 사용 등이다.
특히,이중 음주운전은 지난해 당시 현직시의원과 간부공무원,그리고 현재는 한 면장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면허가 취소됐다.

최근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7년 까지 음주운전 단속 결과 △1위서울강남(879)△2위 경기 평택(837)△3위경기수원(820)△ 4위 경북구미(800건)로 구미시는 대구,대전,인천,울산등 광역 자치단체에 비해 인구가 잽도 안되면서 음주운전 절발이 상위권을 차지해 음주폐해 심각성을 더해줬다.

특히, 음주운전은 자신과 가정은 물론 상대방 목숨까지 았아가는 무서운 범죄로 아무죄도 없는 한 가정을 송두리째 앗아갈수있다.

실제로 지난해 구미시청 A 계장의 처남 아들은 치킨배달을 하다 음주운전차에 치여 20대 나이에 고인이 됐다. 외동아들을 잃은날벼락을 맞은 부모들은 정신적 공황상태로 가해자가 합의를 수차 요구했지만 자식잃은 부모가 돈이 뭐가 필요하느냐며 합의를 거절해 현재 재판중이다.

이처럼 음주운전의 심각성은 살상무기와 같은 치명적인데도 시민들의 모범 대상이 돼야할 선출직 시의원과 간부 공무원들이 이를 망각한체 음주운전을 저질러 향후 철저한 대책이 필요한 실정이다.

특히, 일부공무원들의 이런 일탈행위는 그간 묵묵히 성실히 일해온 수 많은 동료들께 찬물을 끼얹는 행위로 구미시 청렴도 향상에도 지장을 주는 걸림돌이 되고 있다.

한편 음주운전과 함께 공무원들은 일도하지않은 불법 초근 수당수령등 낮뜨거운 행위와 한 시의원의 지원금 불법 사용도 여론의 도마 위에 올라 연일 시민단체들의 지탄의 대상이 되고 있어 ,앞으로 얼마남지 않은 새해에는 이런일이 구미지역에는 단한건도 발생되지 않도록 당사자는 물론 구미시의 고강도 대책과 당사자들의 자구책이 필요한 실정이다.

남보수  ktn3434@naver.com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보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