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고령
고령 돈되는 소나무... 수십그루 사라져△ 지역 주민들 밀반출 의혹제기
  • 경북탑뉴스
  • 승인 2016.12.14 12:34
  • 댓글 0
  • 조회수 632

최근 고령군 조경업자인 김 모(대구시) 씨가 우곡면 일대 임야를 훼손하고 20~100년생 이상 된 소나무 수 십 그루를 굴취해 밀반출한 의혹이 일고 있어 말썽이 되고 있다.
이번 밀반출된 소나무는 키 5~10m의 수형이 수려한 소나무 20여 그루로 특수차량을 동원, 몰래 굴취해 반출했다는 것이 주민들에 의해 뒤늦게 확인됐다.
 

고령군은 최근 이 같은 사실을 인지한 후 현장을 확인하고 당초 편입된 도로부지 내 허가된 12그루를 제외한 불법 굴취와 산림훼손에 대해서는 업자들을 찾아 경찰에 고발한다는 방침이다.
이처럼 고령군 관내에서도 최근 야산 등에서 무허가로 소나무를 몰래 굴취하는 등 산림훼손 혐의가 공공연히 발생하고 있지만 단속의 손길은 미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고령군 관계자는 “산주의 동의를 얻어 굴취된 소나무는 군 10호선 확포장 편입 도로부지 내 12그루를 허가했는데, 고령박씨의 문중산 일대 수 십여 그루의 소나무를 밀반출하고 산림을 훼손한 것에 대해서는 김 씨와 주변 CCTV 등을 확인해 주모자를 찾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소나무 등 밀반출이 증가하고 있는 것은 경북 도내 재선충 창궐로 인해 소나무 반출이 어려워져 우량 소나무의 값이 크게 오르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경북탑뉴스  webmaster@ktn1.net

<저작권자 © 경북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북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